지난번 칼럼에서 예고해드린대로

이번 글에선 "취학전 준비, 실전교육법"에 대해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초등 입학전 취학 준비에는 여러가지가 있어요.

가장 먼저 해야할 것은 "엄마 마음 잡기" 입니다.

이게 무슨 말인가하면,

엄마가 이제까지 아이를 어떻게 키웠는지 되돌아보고

앞으로도 어떤 소신으로 아이교육을 할지 큰 틀을 잡으란 말씀입니다.

 

사실상 일곱살 아이에겐 공부에 대한 목표의식이나 동기부여가 될래야 될 수 없습니다.

당장 친구들하고 유치원에서 노느라 바쁘지요.

뭘 어찌안다고 ' 나 학교가려면 공부해야해' 라고 생각할까요?

만약 일곱살인 당신의 아이가 학교갈 걱정, 공부 걱정을 하고 있다면, 그건 아마도 당신이 아이를 그러한 환경에 노출시켜놨기 때문일겁니다.

아이가 불안해한다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셔야겠지요.

그게 탄탄한 선행공부로 커버가 된다면, 선행을 하셔야겠고,

그렇지않다면  다른 세상을 볼 수 있는 환경을 제시하셔야 할 겁니다.

 

 

아이 일곱살이 되면, 엄마들이 이것저것 정보를 주워듣기는 하지만, 움직이지 않는다는 말이 있어요.

남들이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긴 하지만, 남들이 어찌한다고 해서 그걸 따라가진 않는다는거죠.

 

어린이집부터 시작해서 기초 보육기관을 경험하고, 문화센터니 방문홈스쿨이니 기타 사교육을 접한 엄마들은

이미 자신이 밟아온 길이 있기 때문에, 그 안에서 생각하고 결정하십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기초 보육기관에만 아이를 보낸 분들은

아마도 아이연령 6세부터 아이가 배우고 싶어하는 예체능 수업을 한두개씩은 해주려고 하실거구요.

일곱살의 경우, 엄마표로 한글을 가르치든,학습지를 시키든

 적은 양이라도 취학전 준비를 하려고 하실거에요.

 

어떤 것이 옳다 그르다의 가치 평가도 할 수 없는게,

누군가에겐 과한 선행일 수 있는 것이 누군가에겐 자연스럽고,

각 방법별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이게 맞다 틀리다 할 수 없어요.

 

공부를 즐겁게 놀이처럼 가르쳐주고 싶다는 마음을 가진 분들은 어찌되었건간에 재미있게 해주겠다고 온갖 방법을 모색하시고,

공부는 힘들고 어렵게 배우고 익히는거라 생각하시는 분들은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견뎌낼 수 있도록 아이를 지도하시니까요.

 

여기저기 휘둘려서 이거했다, 저거했다.

남들이 이런건 기본으로 하니까

이렇게 스케줄을 짜면 되겠지..

 

이런 거 하지 마시고, 본인의 교육관을 세워보세요.

그러면 덜 불안하고, 덜 헤매게 됩니다.

 

서점에 온갖 육아 교육서가 넘쳐나는 이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

그건 정답이 없기 때문이에요.

 

뭘 하든지간에 나와 내 아이의 시행착오가 있기 마련입니다.

나만의 답, 나만의 길이 있을 뿐이지요.

그러니 내 지도를 그려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저의 이야기를 예로 들자면,

아이 6세전까지 접했던 다양한 외부 활동들을 기록해서 검토해보고, 

아이 친구들을 살펴보니 대략적인 틀이 잡히더라구요.

일기 쓰기 혹은 기록하기는 정말 좋은 습관입니다.

아이만 때되서 일기쓸 것이 아니더라구요.

 

 

육아 교육서 찾아서 읽지마시고, 일단 돌이켜보세요.

이제까지 뭘 어떻게 해왔고,

앞으로 뭘 어떻게 하고 싶으신지.

 

엄마 마음을 다잡은 일주일 후!

국영수 예체능 기타등등 상세 지침 알려드릴께요 ^^

 

즐거운 한주 되십시오!

 

 

 

 

 

DSC03360.jpg  

* 답답한 분들을 위한 나들이 코스 추천!

8월 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1층에서 "미국, 한국미술을 만나다" 전시를 합니다.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 박물관 미술관을 찾으면, 기분 전환도 되더라구요.

 어린이박물관은 리뉴얼을 해서 좀더 좋아졌으니, 가족나들이 삼아 찾아가시면 좋을 듯 해요.

평일 오후 관람은 예약을 안하셔도 됩니다만, 주말엔 예약없이 입장 불가랍니다. 현장접수도 안되는듯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8697/d6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4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임대아파트 당첨, 근데 아내기분은 장마다 imagefile [9] 홍창욱 2012-07-03 30688
544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겪지 않아도 될 일, 겪어야만 하는 일 image [1] 김외현 2012-07-02 16257
54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취학전 준비, 실전교육법(2) imagefile [7] 전병희 2012-06-28 15942
542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하늘이시어, 남편만 여전히 '자유' 입니까 imagefile [11] 임지선 2012-06-26 28848
54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젖 먹는 세살 아이, 뭐가 어때서? imagefile [22] 신순화 2012-06-26 25086
54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8641
53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부전녀전, 단감과 망고에 얽힌 사연 imagefile [8] 홍창욱 2012-06-26 14703
53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과대평가 imagefile [5] 윤아저씨 2012-06-25 14181
5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첫 제주 가족여행, 아뿔사... 망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6-19 20903
5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모하신가요? 세 살 뽀뇨의 말배우기 imagefile [4] 홍창욱 2012-06-19 14832
53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떳떳한 남자 image [2] 김외현 2012-06-18 18174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취학전 준비, 실전교육법(1) imagefile [3] 전병희 2012-06-14 16826
53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마눌님 요리 거부감에 마늘요리 100일 신공 imagefile [12] 홍창욱 2012-06-12 18300
532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방학 때 맞춰서 아이를 낳아야 해요” imagefile [6] 임지선 2012-06-11 17983
53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만의 가족 여행, 여친때문에 안 간다고?? imagefile [11] 신순화 2012-06-11 57139
53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와 외국여행, 엄마의 허영심이었을까 imagefile [8] 김은형 2012-06-08 20591
52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 절친 엄마 절친 imagefile [4] 전병희 2012-06-07 13855
5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에게 못 당한다!! imagefile [4] 신순화 2012-06-05 17034
5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최연소 올레꾼 아빠는 `개고생' imagefile [10] 홍창욱 2012-06-05 23889
52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업그레이드 imagefile [2] 윤아저씨 2012-06-04 13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