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엄마 막내딸~~ ㅎㅎ~~

이번 어버이날은 어땠어?  동네에서 커다란 잔치를 했다면서?..

정말 다행이야... 엄마, 외롭지 않아서..

주말에 언니랑 와서 같이 지냈다면서?.. 나는 함께 하지 못했네...

사실, 나 요즘 마음에 병이 들었나봐... 그냥 힘들고 슬프고 그러네...

엄마한테 전화하고 싶었는데 엄마 목소리 들으면 울어버릴것 같아서 못했어..

엄마는 내 맘 알지...

내가 힘들때 엄마를 생각하면 생각나는 두가지가 있어...

 

나 어릴 때 엄마는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셔서 광에 가셔 쌀을 담아 밥을 하셨지..

어느날 일찍 일어나 그냥 누워 있었는데 엄마가 일어나셔서 밥 하러 나가시드라고..

그래서 이젠 바가지를 들고 쌀을 가지러 오시겠구나 했는데 안오시는거야..

왜 안오나 싶어서 샘으로 갔더니 엄마는 책으로만 들었던, 아니, 가끔 사극에서나 봤던 그 '정한수'를 떠놓고 기도하고 계셨지..

그냥 마음이 뭉클했어.. 아, 장독대에 항상 올려져 있던  하얀 접시와 그 위의 종지에 담긴 물이 이거였구나 싶었어.. 내가 이런 정성으로 자라고 있었구나..

이건 중2때 였고 중3때 고입 연합고사 준비하다가 밤늦게서야 잠들어 있는 엄마, 아빠 옆으로 가서 잠이 들었지.. 근데 공부방에서 마루를 건너 안방으로 들어가다 보니 잠이 쉽게 들지 않는거야.. 뒤척뒤척하면서 잠이 들었는데 아빠가 화장실 가신다고 나가면서 내 발을 밟아지 뭐야.. 그래서, 내가 살짝 잠이 다시 깼는데 엄마가 뭐라고 했는지 알아.. 애기가 힘들게 잠이 들었는데 깨우면 어떡하냐고 그랬어..

세상에~~ 내가 어떻게 잠드는지, 잠은 제대로 자ㅡ는지, 엄마는  내가 잠들때까지 잠들지 못하고 지켜보고 있었던거야..

나, 그 이후로 엄마에게 절대 충성을 맹세했어.. 그냥 나 혼자서만 말이야..

엄마가 어떤걸 요구해도 다 들어주겠다고 다짐했지..

그런 다짐으로 공부도 더 열심히 했고 말이야..

지금의 나, 엄마 기도로 여기까지 온거야..

엄마, 고마워.. 글고 사랑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516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4983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288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8085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6062
84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728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8718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5534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6059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5092
844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869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638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262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671
840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453
839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917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6355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804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6303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5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