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형민이는 많은 것을 알아가고 있다. 아직 네 돌이 안 지난 다섯 살 형민군,

의젓하게 굴 때는 언제 이렇게 컸나 대견하기도 하면서도

별 일 아닌 일로 엉엉 울 때는 아직도 아가구나 싶다.

 

놀이터에서 놀 때 미끄럼틀 기둥을 끌어 안고 있는 친구를 보면

"친구야, 그러면 옷이 더러분해 지잖아." 하고 잔소리를 하면서

자기는 온 몸으로 바닥을 기어 올라가기도 하고

여섯 살 형아가 자기는 여섯 살 형아라고 하니까

"엄마, 나도 다섯 살 큰 형아지? 나는 파워 레인저도 잘하고 점프도 잘하잖아."

그래도 여섯살 형아가 더 큰 형아라고 하면 못 미더워 하는 다섯 살 어린이.

 

친구랑 말다툼 하다가 어깨를 한 대 얻어 맞고 왕왕 우는데

이 친구가 미안하다는 말은 안 하고 운다고 놀리니까 얼른 울음을 그치고 나를 바라본다.

"친구야, 때리면 안돼. 아프잖아." 하라고 했더니

똑같이 말하면서 애써 씩씩한 표정을 짓기도 한다.

 

이제 조금씩 세상을 알아가는 다섯 살 어린이.

IMG_20120221_174217.jpg » 집에서 경운기 타는 형민군.

 

그래도 이런 말 할 때는 아직 아가구나 싶다.

 

밤에 자려고 누워서 엄마와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는 형민군.
형민: 엄마, 호랑이랑 사자는 헷갈리게 생겼어.
엄마: (아이들 눈에는 그렇게 보이나?) 그래? 그럼 줄무늬 있는 게 뭐야?
형민: 줄무늬 있는 건 얼룩말이지.
엄마: 그렇지. 얼룩말이지. 엄마가 몰랐네. ㅜ.ㅜ
.

.

어제 어린이집에서 만든 카네이션을 손에 들고 버스에서 내린 형민군.
드디어 카네이션을 받아보는구나 하는 생각에 설레서
형민아, 이거 누구 주는거야? 하고 물었다.
형민군 " 아니, 이거 내거야. 뒤에 내 이름 써 있잖아."

ㅜ.ㅜ

 

카네이션이 뭔지 몰라도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고 있어줘서 고마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68 [가족] 자연담음- 흙범벅 imagefile [7] 리디아 2012-05-15 9177
867 [가족] 자연담음- 꼬마 농부가 되다. imagefile 리디아 2012-05-15 8917
866 [가족] 정성 가득 육아-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육아서는 내가 쓴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5-14 5533
865 [자유글] 엄마랑 아기랑 image [2] wonibros 2012-05-14 4222
864 [자유글] 추억의 음식 imagefile [9] 분홍구름 2012-05-14 4999
863 [직장맘] 25개월, 처세술에 입문하다 [12] 강모씨 2012-05-13 7971
862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4750
861 [가족] 바른 육아-어린이날 최고의 선물을 나누다. imagefile [9] 리디아 2012-05-11 6780
860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333
859 [책읽는부모] 좋은 엄마보다 행복한 엄마되기^^ oodsky 2012-05-10 4790
858 [요리] 별주부가 선사한 토끼간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10 10015
857 [요리] 쫄깃쫄깃 탱탱 소바의 계절이 왔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0 15134
856 [자유글] 사은품 우유 대참사! image [1] wonibros 2012-05-10 4418
855 [가족] [책읽는부모 응모] 사랑하는 엄마에게 imagefile [2] sjsd12xa 2012-05-10 5405
85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5426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4075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4301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0872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4731
»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47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