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토요판] 가족

자녀 훈육을 둘러싼 부부갈등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얘기야!” 부모가 자식을 꾸짖으면서 가장 많이 하는 얘기, 바로 이 말 아닌가요? 하지만 부부도 서로 자라온 환경에 따라 자식을 어떻게 키워야 할지 그 방법론이 제각각입니다. 부모가 서로 다른 훈육·교육 태도를 보일 때 아이들은 혼란스러워집니다. “도대체 어느 장단에 맞추란 말이냐”는 거죠. 갈팡질팡하는 아이를 두고 부모끼리 또 싸움을 합니다. ‘누구 방법이 틀렸냐?’를 두고. 가족 안의 분란은 자꾸만 커져 갑니다.

20120507_1.JPG‘이대로 앞차를 확 받아버릴까?’

출근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멍하니 생각에 잠겼던 김윤희(가명·43)씨가 번쩍 정신이 돌아왔다는 듯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갓길에 차를 세운 뒤 한참을 그대로 앉아 있던 김씨가 끝내 울컥 울음을 쏟아냈다.

어젯밤 김씨의 집에선 또 한바탕 난리가 벌어졌다. 아들 강호(가명·15)가 같은 반 아이를 때려 학교에 불려 갔었다는 얘기를 꺼낸 게 화근이었다. 어떻게 대처해야 좋을지 상의를 할 생각이었는데, 남편은 얘기가 끝나기도 전에 아들을 불러 세웠다. “이 못난 놈, 너는 어째 하는 짓마다 그 모양이냐!” 또 소리부터 질렀다.

뭐라고 변명이라도 하면 좋으련만, 아들은 고개를 떨군 채 입을 꾹 다물고 있었다. 그런 모습에 약이 바싹 오른 남편은 더 모진 말을 쏟아냈다. “머저리 같은 놈”, “네가 집안 망신을 다 시킨다”, “너 같은 놈이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다!” 비난이란 비난은 다 나온다. 참다못한 김씨가 “그만 좀 몰아세우라”고 막아섰다. 역시나 “당신이 늘 그렇게 애를 싸고도니까 애가 저 모양”이라는 타박이 돌아왔다. 이럴 땐 피하는 게 상책이다. 김씨는 아들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가 버렸다.

아빠는 소리지르기 선수
엄마는 감싸주기 선수
아이는 갈팡질팡 눈치 보다
클수록 성격·행동 엇나가
결국 자신을 향해 “못난 놈”

“못난 놈!” 문밖에서 남편의 마뜩잖은 목소리가 들려온다. “반에서 중간도 못 하는 학업 성적, 붙임성이 있길 하나, 뭐 하나 똑 부러지게 잘하는 게 없다”는 것이다. 모범적으로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남편에게 아들은 늘 기대에 못 미치고, 자신의 체면을 손상시키는 못난 놈일 뿐이다. 남편은 이런 아들을 “바로잡기 위해선” 더 엄격한 훈육을 해야 한다고 굳게 믿고 있다. ‘사랑의 매’를 드는 건 당연하다. 어린 시절 자신이 그렇게 교육받았고 아무 문제 없이 성장해서 오늘날 “100점짜리 인생”이 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강호가 시험에서 90점을 받아온 날엔 “잘했다”는 칭찬 대신 “다음엔 100점을 맞아라”고 독려하기 일쑤다. 아들이 넘어져서 울기라도 하면 일으켜 세워주기보다는 “뚝 그치고 일어나라”고 호통을 친다. “엄마, 아빠는 날 싫어하는 것 같아.” 강호는 어려서부터 이 말을 달고 살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그런 말도 하지 않는다. 그저 아빠와 함께 있는 자리를 불편해하고, 슬금슬금 눈치만 보다가 피하기만 한다.

강호는 3년 전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진단을 받았다. 작은 일에도 버럭버럭 화를 내고, 대화를 하다가도 갑자기 뛰쳐나가는 등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보였다. 7년 전 동생이 태어난 뒤부터 강호의 버릇은 더욱 나빠졌다. 어린 동생에게 엄마·아빠의 관심이 모두 쏠리자, 떼를 쓰고 심하게 고집을 부리는 일이 잦아졌다. 그럴수록 아빠의 관심은 애교 많은 동생에게 쏠렸다. 사춘기에 접어들고서는 저보다 몸집이 작은 친구들을 괴롭히는 일도 잦아졌다. 반면 저보다 크고 힘센 아이들 앞에선 제대로 말도 못 한단다. 심리상담사는 “강호가 터울이 많이 나는 동생에게 부모를 빼앗기고 차별받고 있다고 생각해 오랫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강호는 심리테스트에서 자신을 “못난 놈”이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남편이 아들 가슴에 찍은 낙인이다. 그 얘기를 듣고선 김씨의 가슴이 무너져 내렸다.

김씨는 이런 강호가 안쓰러워 무조건 “괜찮아, 괜찮아” 하며 감싸주기 바빴다. 엄마마저 강호를 나무라다간, 애가 완전히 엇나가진 않을까 두려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직장맘인 그는 ‘일하느라 바쁘다는 핑계로 아들에게 소홀했던 게 애를 이렇게 만든 건 아닐까’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를 만회하기라도 하듯, 퇴근 뒤 모든 일정은 아들에게 맞추고 있다. 남편은 ‘오냐오냐’하는 김씨의 행동이 애를 망친다며 김씨에게 화를 내곤 했다. 당연히 애 문제로 부부가 싸우는 일이 많아졌다. 아들의 정서를 안정시키기 위해 데리고 자겠다며 2년 전부터는 아예 부부가 각방을 쓰고 있다. 대화? 할 시간도 없지만 복장만 터진다. “죽고 싶다.” 언제부터인가 김씨는 이렇게 혼잣말을 하는 자신을 보고 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의존적인 아이로 자랄 수 있어요

불같은 성격의 엄격한 아버지와 애지중지 무조건 감싸주는 어머니. 유대인을 대량학살한 아돌프 히틀러란 ‘괴물’은 이처럼 극단적인 훈육 차이를 보이는 부모 사이에서 혼동을 겪으며 탄생했다고 얘기하는 심리학자들이 있습니다. 물론 부모의 훈육 태도가 자녀의 성격과 이후 일생을 100% 결정한다고 단정할 순 없겠죠. 하지만 김미영 서울가정문제상담소 소장은 “극심한 훈육 차이를 보이는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의 경우 스스로 의사 결정을 못하고 의존적인 성격이 되기 쉽다”고 얘기했습니다. ‘이렇게 하라’는 엄마와 ‘저렇게 하라’는 아빠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다가, ‘힘센’ 부모에게 결정을 맡겨버리는 데 익숙해진다는 설명입니다. 괜히 ‘당신이 애를 망쳤다’고 싸우지 마시고, 어떻게 아이를 키울 것인지 먼저 부모들끼리 일관적인 ‘원칙’부터 합의하세요. 아, 이보다 더 먼저 해야 할 일은 자녀의 기질과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라네요. 식물마다 물을 줘야 하는 양이 저마다 다른 것처럼 아이들에게 맞는 방법도 제각각이니까요. 그럼 우리 아이의 기질과 특성은 어떻게 파악해야 하나 또 고민이 시작됩니다. 단 한번의 심리테스트로 내 자녀는 이런 아이다, 정답이 나오는 것도 아니니까요.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 외에 방법이 있나요?” 되레 김 소장이 반문합니다. 역시 아이를 키운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이를 키우며 부모도 계속 변해가고, 조금씩 성장해가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자녀 훈육이 조금은 쉬워지지 않을까요? 이정애 기자

평소 쑥스러워 가족들에게 전하지 못한 사랑과 감사, 미움과 용서 등 마음속 얘기들을 <한겨레> ‘가족관계증명서’ 코너에서 들려주세요. 마음을 담은 편지 글(200자 원고지 6매)과 추억이 담긴 사진을 함께gajok@hani.co.kr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사연에는 빕스(VIPS)에서 4인가족 식사권을 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5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6598
853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5059
852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361
851 [가족] 바른 식습관- 먹고 사는 재미를 알다. imagefile [8] 리디아 2012-05-08 18445
850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6151
84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792
848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8779
84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 아빠께 [2] corean2 2012-05-07 5592
846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6120
845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5167
»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9964
843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723
842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6345
841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749
840 [가족] [책읽는부모2기응모] 엄마, 아빠 감사해요^^ yahori 2012-05-04 5527
839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978
838 [나들이] 파주 출판단지에서 하는 '와글바글 어린이 책잔치' 다녀왔어요. imagefile [6] jsbyul 2012-05-04 6464
83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863
83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 ㅜ.ㅜ [2] blue029 2012-05-04 6377
835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66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