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결정가설

자유글 조회수 7525 추천수 0 2012.04.11 10:11:31

생후 196일.

자고 일어나니 아기 목소리가 전과 달리 가늘다. 어디가 아픈가 걱정했다.

그런데 그날 엄마를 했다.

이전에 이미 ‘엄무루루아’나 ‘아뿌루루아’를 하기는 했지만,

이날은 하루 종일 엄마 엄마 엄마, 울 때도 엄마를 부르며 운다.

얼마나 엄마를 부르고 싶었으면 종일토록 엄마를 욀까.


이에 대한 아기 아빠의 설.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달리 말을 할 수 있는 것은 직립보행으로 인해 성대가 여러 가지 음가를 낼 수 있는 자유로운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아기가 말을 시작하는 것도 같은 이치가 아닐까. 태어날 당시의 성대 위치는 발음을 할 수 없는 곳이다. 그 성대가 조금 더 고음을 낼 수 있는, 가는 소리가 나는, 여러 음가를 표현할 수 있는 곳으로 옮겨져야 말을 할 수 있는 게 아닐까. 여자가 남자보다 말을 잘한다는 것도 여성의 성대가 조금 더 고음을 낼 수 있는 곳에 있기 때문이 아닐까. 남과 여는 뇌의 차이가 아니라 성대의 차이가 아닐까. 글쓰기에 관해서는 여자가 남자보다 낫다는 주장이 없는 걸 보아도 언어능력의 차이가 아니라 발음능력의 차이가 아닐까. 남자가 변성기를 지나면서 말수가 줄어드는 걸 봐도 성대가 발음하기 어려운 위치로 옮겨갔기 때문이 아닐까. 권위적인 남성이 말이 적다는 것도 권위적으로 보이려고 목소리를 낮게 깔기 때문에 발음하는 게 어려워서 말을 많이 못하는 게 아닐까. 텔레마케터들이 높은 음으로 말하는 것도 단지 사무적으로 친절하게 보이기 위함뿐만이 아니라 그런 음역이라야 말을 많이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달변의 정치인은 대개 고음을 내는 것도 역시 낮은 음역의 성대는 말을 잘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여자 중에도 저음을 내는 사람은 말수가 적은 편이지 않나. 즉 여자가 남자보다 말을 잘한다는 것은 말과 글을 포함한 언어능력의 차이가 아니라, 발음기관인 성대가 결정하는 게 아닐까.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3122.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3123.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3119.JPG 


생후 12일.

모빌을 달아주니 이렇게 좋아한다.

분명히 태어날 때는 V 라인이었는데

지금은 볼살이 토실하다 못해 아래로 처져서 신짱구가 되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0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6998
80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5706
»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525
80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5565
80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358
80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6032
802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831
801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5934
800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 : 그녀 vs 나 imagefile [14] 강모씨 2012-03-28 12905
799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6693
798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10118
797 [책읽는부모] 육아의 핵심은 의심이었네 imagefile [9] zizing 2012-03-28 7824
796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490
795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5791
794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577
793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794
792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809
791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5475
790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6108
789 [나들이] 엄마나들이- 숲, 정원…자연과 친구 minkim613 2012-03-23 59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