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양선아 기자와 함께 베이비트리를 담당했던 김미영이에요. 호홋...

지난해 8월 셋째 딸 출산을 하고, 7개월여만에 복귀했습니다.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립니다.

지난 7개월은 아이 셋을 키우는 일이 결코 녹록치 않음을 몸소 절감하는 하루하루였습니다.

서툰 가사일과 육아일 때문인지, 짬을 내어 ‘생생육아(핑계 같지만)’를 쓰는 일도 맘처럼 안되었구요.

이제 본격적으로, 공주 셋을 키우는 이야기들을 풀어내볼까 합니다.

 

복귀를 앞두고, 기대반 두려움 반이었는데 따스한 봄바람 때문인지, 설레는 마음이 더 큽니다.^^

어제 오늘 출근 전 세 아이를 챙겨 학교와 어린이집에 보내느라,

퇴근 뒤에는 세 아이를 집에 데려와 밥을 지어 저녁 먹이고, 씻기고, 설거지와 빨래하느라,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제 곁에 있는 세 딸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 한 켠이 든든하고, 앞으로의 생활은 행복만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은 언니들보다 유난히 발육이 남다른(?) 셋째 딸이랍니다. 지금 한창 배밀이를 한답니다. 4.19kg으로 태어나, 지금 9.3kg을 찍었습니다. 셋째 딸이 가장 예쁘다는데, 우리 집은 셋째 딸이 가장 건강(?)합니다.)

 

P125076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0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6897
80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5640
806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427
80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5497
80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240
80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5941
802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693
801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5848
800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 : 그녀 vs 나 imagefile [14] 강모씨 2012-03-28 12681
799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6534
798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9959
797 [책읽는부모] 육아의 핵심은 의심이었네 imagefile [9] zizing 2012-03-28 7711
796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381
795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5675
794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331
»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716
792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688
791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5399
790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6026
789 [나들이] 엄마나들이- 숲, 정원…자연과 친구 minkim613 2012-03-23 58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