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순화님의 책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때로는 눈물을 찔끔거리고

때로는 불편해 하면서 단숨에 읽어버렸다. 아이를 낳을 때의 벅찬 감동,

햇살 같은 아이들이 커 나가는 모습에 감격하는 엄마의 마음을 읽을 때마다

내 아이를 낳았던 그 순간, 하루하루 달라지는 아이의 모습을

가끔 넋을 잃고 바라보는 나의 모습을 발견했다.

 

하지만 아이를 믿고 자연을 믿고 생명을 믿으며

두려움 없이 엄마 되는 일이 어찌 그리 쉽기만 할까.

아이를 키우다 보면 나의 가치관이 얼마나 약하고 흔들리기 쉬운지 알 수 있다.

이 사람의 말이 옳은 것 같기도 하고 내가 생각하는 게 옳은 것 같기도 하고,

무엇하나 정답이 없다. 삶의 정답이 없듯, 육아에도 정답은 없지만

내 삶 안에서 최선의 방식을 찾아 가는 길이 행복한 육아라고 생각하지만

이렇게 훌륭하게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를 보면 끝없이 나를 자책하게 된다.

 

이 책을 읽으며 아이를 병원에서 낳은 것부터가 잘못된 선택이었나 싶었다.

천기저귀를 쓰지 못했던 것, 직장맘도 아니면서 아이가 두 돌 되자마자 어린이집에 보낸 것,

주말에 출근하는 남편 때문에 하루 종일 혼자 아이를 보느라 헥헥 거리고

나중에는 귀찮아하기까지 했던 것 등을 생각하면

아이 셋을 이렇게 씩씩하게 키우고 있는 엄마에 비해 난 너무 초라한 모습의 엄마가 된다.

지난 번 아이가 아파 열이 39도가 넘어갔을 때 아플만큼 아파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해열제를 먹였던 내가 또 잘못된 선택을 한 걸까 자책감이 든다.

이렇게 자책을 하고 나면 남는 건 더 깊은 우울뿐이다.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 가장 잘 한 일이 엄마가 된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때로는 그 때문에 앞날을 두려워하고 이렇게 나를 자책하기도 한다.

우울에서 빠져 나오는 방법은 단 하나.

지금의 아이 모습, 그리고 내가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내 모습을

자꾸 발견해서 나를 위로해 주는 것이다.

40개월된 우리 아들 아토피가 심했지만 이제 보기에는 아주 건강하다.

모든 음식을 유기농으로 먹이지는 못해도 아직 과자나 사탕, 아이스크림을 사 준 적이 없고

(초콜렛은 가끔 사줬다 ㅜ.ㅜ) 가끔 외식을 하긴 하지만 패스트푸드 점에는 가지 않는다.

어린이집도 공동 육아 어린이집 처럼은 못하더라도 자연 친화형 발도르프 교육을 하는

어린이집을 보낸다. 아이는 어린이집 뒷 동산에 매일 올라가고

친구들과 모래 놀이를 하며 놀다 온다. 한 때 말이 늦어 걱정했지만

지금은 어록을 매일 기억하기 위해 스마트폰 메모장을 이용하고 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배워 온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면 나도 같이 따라 하고

아이를 맘껏 끌어안고 뽀뽀하고 사랑한다고 잘생겼다고(!) 매일 말해준다.

잔병 치레도 많지 않고 늘 씩씩한 이 다섯 살 어린이는 우중충한 내 삶의 햇살이다.

아이가 밝으니 나도 밝아진다. 내가 행복해하면 아이도 행복하다.

 

 

  회전_IMG_20111223_173757.jpg

카리스마 짱! 형민군! 엄마가 "형민아, 사랑해" 하면 "뭘~" 하거나 "별말씀을~" 하는

아주 쿨한 아들. (이미지 캡션이 안들어가서 본문에 씁니다 ^^;;)

 

어쩌면 이 엄마는 계속해서 남들과 비교하면서 자신을 자책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제는 자책감에서 예전처럼 허우적 거리지 않고 조금 빨리 벗어나는 법을
알아가고 있다.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도, 엄마 속에 있는 불쌍한 아이도 크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8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5544
767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유치원에 갓 입학한 아이, 마음 읽어주기 imagefile [2] bangl 2012-03-13 7224
766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030
765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5997
764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753
763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5890
762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455
» [책읽는부모] 두려움보다 무서운 자책감 imagefile [1] blue029 2012-03-09 7103
760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593
759 [책읽는부모] 싸블라누트...아이를 이해하고자 노력중이예요 [4] bangl 2012-03-08 7543
758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5500
757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792
756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5584
755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10287
754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491
753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017
752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463
751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4780
750 [자유글] 제 개인정보 중국까지 넘어갔나봐요 ㅠㅠ imagefile [2] guk8415 2012-03-06 4911
749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5444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