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11일쯤동묘역에있는하늘공원부페답사를다녀왔다

근데이제서야올리는이유는..ㅋㅋ집컴퓨터가ㅠㅠ

마침다른들돌잔치하고있을때간거라식사도할수있어더욱좋았다 특히스테이크도그자리에서바

로바로해주어서배불리먹고신랑은와인까지^^ 와인은무료!!

하지만젤맘에든점은상담해주시는분!!임신두하신거같았는데정말친절하게이것저것잘설명해주시는거였다


우리딸이돌잔치할곳은여기!!

여긴골드로고급스러워보이고한쪽은보라색으로아늑한분위기^^

또한가지좋은점은


여기에진열되어있는옷을마음데로골라입을수있다는점

3벌까지인가된다고하신거같은데...

그리고마지막으론전화로예약하고답사후마음에안들면취소할수있다는점두^^

날짜두딱우리딸생일날할수있다는것부터전화상담그리고답사까지모든게만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8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5534
767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유치원에 갓 입학한 아이, 마음 읽어주기 imagefile [2] bangl 2012-03-13 7214
766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023
765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5985
764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749
763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5884
762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449
761 [책읽는부모] 두려움보다 무서운 자책감 imagefile [1] blue029 2012-03-09 7094
760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584
759 [책읽는부모] 싸블라누트...아이를 이해하고자 노력중이예요 [4] bangl 2012-03-08 7536
758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5492
»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787
756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5575
755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10277
754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484
753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012
752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457
751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4771
750 [자유글] 제 개인정보 중국까지 넘어갔나봐요 ㅠㅠ imagefile [2] guk8415 2012-03-06 4905
749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5435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