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어떤 택시 운전수가 저한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요즘 젊은 여자들은 너무 많이 배워서 걱정이에요. 많이 배웠으니 배운 값 한다고 집에서 남편 양말 빨고 하루종일 애 뒤치닥거리하겠어요? 심지어 우리 딸은 남편 양말 빠는 게 굴욕이라고 합디다. 자기가 뭐가 부족해서 집에서 이러고 있어야 하냐고."

그냥 그런 사람도 있나보다 했는데, 요즘 하루일과가 가사와 양육에 맞춰있다보니 시간이 나면 멍해지고 또 시간이 나면 억울한 마음이 듭니다. 내가 왜 이러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회생활하다 집에 있게 된 여성이라면 다들 이런 생각을 하겠지요. 아침에 회사 가는 남편을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오늘 내 앞에 놓인 하루일과에 한숨도 살짝 나오고요.   

그래서 생각해봤습니다. 내가 왜 억울해하고 있을까.

모유수유를 안 하는 친구는 백일도 안 됐는데 살이 쪽쪽 빠져서 처녀 시절 몸매 그대로입니다. 임신했을 때 많이 찌지 않은 탓도 있지만 아기 낳자마자 바로 다이어트에 돌입하더라고요. 3개월 안에 회복해야한다면서. 프랑스에선 다들 그런다고 하니 뭐 쩝쩝. 저는 부러울 뿐입니다. 그런데 저는 모유수유를 위해 정해진 칼로리를 채워 먹고 있습니다. 5대 영양소를 고루 챙겨 먹고 고기와 야채와 과일은 더 챙겨 먹고 수은 중독을 고려해 생선을 안 먹는 대신 DHA가 든 영양제도 먹습니다. 그렇게 먹는데 운동은 하지 않습니다. 숨쉬는 거, 아기 안는 거, 아기 목욕시키는 노동이 운동입니다. 하루종일 집에 있으니 설거지도 청소도 제 몫입니다. 아기 재우고 밥 먹고 9시쯤 되면 책상 앞에 앉아서 멍하게 쉽니다. 문화생활도 없고, 친구들과의 친목활동도 없습니다. 카톡으로 아기 사진이나 나누는 정도?

사실 모유수유를 결심했을 때는 비장했습니다. 엄마로서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라는 주저없이 선택했습니다. 그런데 하루에 일곱번씩 아기에게 젖을 물리다보면 이따금씩 회의가 듭니다. 나는 젖 주는 사람인가 싶어서.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즐거운 일이 많았습니다. 딱히 사생활이라고 이름 붙이지 않아도 좋아하는 일도 있고 수다 떨 친구도 있고 데이트할 남편도 있고요. 유니세프 모유수유 권장 기간은 2년입니다. 처음 두 달 정도는 아기가 원할 때마다 수유를 해야 하고, 육개월까지는 하루에 서너시간에 한번씩 이후에는 하루에 서너번만 먹이면 됩니다. 이 말은 모유수유하는 엄마들은 육개월까지는 시내에 나가 영화보고 외식하는 데이트는 포기해야한다는 겁니다.

좋은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그런데 포기해야할 게 너무 많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68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5545
767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유치원에 갓 입학한 아이, 마음 읽어주기 imagefile [2] bangl 2012-03-13 7228
766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030
765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5998
764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754
763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5891
762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456
761 [책읽는부모] 두려움보다 무서운 자책감 imagefile [1] blue029 2012-03-09 7106
760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595
759 [책읽는부모] 싸블라누트...아이를 이해하고자 노력중이예요 [4] bangl 2012-03-08 7546
758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5504
757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793
756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5584
755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10290
754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491
»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018
752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466
751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4781
750 [자유글] 제 개인정보 중국까지 넘어갔나봐요 ㅠㅠ imagefile [2] guk8415 2012-03-06 4912
749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54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