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주기

자유글 조회수 4847 추천수 0 2012.03.06 10:34:27

아이를 키우다보면 갈수록 분노의 게이지가 상승하는 것을 느낀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 분노의 게이지는 아이가 아니라, 내 마음이 채우는 것 같다.

 

요즘 우리 꼬맹이의 등 하원을 도보로 하고 있다.

전적으로 아이가 원했기 때문이다.

엄마와 어린이집 문앞에서 헤어지고, 헤어진 그대로 문앞에서 다시 만나길 바라는 마음이 이해가 되어, 매일매일이 귀찮을지라도 "그래, 그러마" 했다.

어린이집에서 버스비용 항목을 별도로 만들어 탈사람은 내고, 안탈사람은 안내도록 방침을 바꾸는 바람에 오늘 아침처럼 비가오고 바람도 많이 부는 날에도 도보 등원을 해야했다.

비도 오고 춥고 바람도 많이 불고.. 어서 어린이집에 갔으면 좋겠다는 마음만 앞서서 아이를 채근했다. 작은 횡단보도라고 무시하고 막 달려가는 차들 때문에 횡단보도를 빠른 걸음으로 걸어가야했는데, 느릿느릿 달팽이가 기어가는 속도로 엉금엉금 기어오는 듯한 아이에게 드디어 화를 내고 말았다.

"여기서는 빨리 걸어야 한다고 몇 번을 말하고 있니! 차 오잖아! 추우니까 제발 좀 빨리 걷자!"

내가 듣자해도 짜증스러울만큼 재촉해댄 거 같다.

아이의 눈은 이미 엄마의 히스테리에 겁을 먹었고, 기가 죽었다.

에코..아뿔싸...

42개월짜리 아이가 비 오는 날, 우산을 두 손으로 쥐고 아이가 빨리 걸을 수 있을리가 만무하지..

꼬맹이의 생각이나 행동은 나와 그 속도면에서 차이가 있는데,

엄마란 사람이 왜 그걸 보지 못하고 버럭~ 승질부터 내고마는 걸까.. 

나는 아직 엄마가 덜 되었다.

어제 놀러온 꼬맹이네 반 친구와 친구 엄마 앞에서는 한없이 다정한 엄마여놓고 --+

잠시 후 하원시간에 데리러 가서는 좀더 기다려주는 엄마가 되어야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4847
747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6497
746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6062
745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3557
744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5281
743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6011
74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584
741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6186
740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106
7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7843
738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6435
737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6608
736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7516
735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5856
734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0969
73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840
732 [자유글] 애가 밥을 너무 안먹어 변비... daryong7 2012-02-23 4757
73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828
730 [자유글] 내 밥 챙겨 먹는 건 왜 이리 귀찮을까..? [10] sejk03 2012-02-22 5388
729 [자유글] 네 살에서 다섯 살로... 엄마가 따라가기 바쁘다 바빠 imagefile [9] blue029 2012-02-22 634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