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립 어린이집에 여러해 보냈지만

진급 설명회를 토요일에 한 건 처음이었네요.

다행히 여유있게 참석할 수가 있었죠.

11시 30분에 시작된 설명회는 2시가 넘어 끝이 났답니다.

한시간 반 가량 원장선생님의 원과 진급하는 반에 대한 설명 그리고 선생님 소개가 있었고

그리고 진급할 반에 들어가 새로 담임이 될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누었죠.

 

올해에도 두어명의 선생님이 그만두시고 새로 들어오셨더군요.

장애아 통합 어린이집이라 군복무로 근무하는 2명의 방위(?) 선생님도 있었지요.

여자선생님들이 대부분인 어린이집에 좋은 지원이 아닌가 싶어요.ㅋㅋ

 

올해 어린이집 지원이 늘어 뭔가 새로운 것들을 기대하기도 했는데요.

그부분도 놓치지 않고 솔직히 말씀을 하시더군요.

올해 부모님께 지원은 늘었으나 어린이집으로의 지원은 늘지 않았고 오히려 인건비도 동결이라

직업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선생님중 일부는 그만두시기도 했다고요.

동결된 원 운영비로 작년과 같이 한해를 계획하는게 힘들지만 잘 꾸려보겠다는 인사말과 함께

부모님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하시더군요.

선생님들께 가장 적극적인 지원이라 하면

선생님들께 아낌없는 칭찬과 심적 후원을 보내주시는 거라며 여느때보다 원과 부모님의 소통을 강조하더군요.

제가 오랜만에 진급설명회에 가서 그런지는 몰라도 올해엔 좀 다르게 들리더군요.

 

안그래도 여기저기서 어린이집, 유치원등 기관의 선생님들이 여러모로 힘들다고는 들었는데

안스럽기도 하더군요.

 

하루빨리 유아교육 정책이 잘 정비되어 아이도 부모도 선생님도 행복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다음주엔 민간어린이집이 1주일간 문을 닫겠다고 한다지요? 자세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처우개선에 대한 문제일 꺼라는 추측뿐입니다.

고사리같은 손을 닦아주고 보살펴주시는 선생님들 맘이 편해야

내 아이도 행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동네 미장원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48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4849
747 [자유글] “1은 세상에 단 하나, 하나뿐인 거예요” imagefile [2] sano2 2012-03-05 6497
746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6063
745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3561
744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5282
743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6012
74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586
»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6189
740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107
739 [직장맘] 직장 생활 권태기... 어떻게들 극복 하셨는지... [17] jsbyul 2012-02-24 7843
738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6436
737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6611
736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7519
735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5858
734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0971
73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840
732 [자유글] 애가 밥을 너무 안먹어 변비... daryong7 2012-02-23 4757
73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830
730 [자유글] 내 밥 챙겨 먹는 건 왜 이리 귀찮을까..? [10] sejk03 2012-02-22 5390
729 [자유글] 네 살에서 다섯 살로... 엄마가 따라가기 바쁘다 바빠 imagefile [9] blue029 2012-02-22 635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