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이가 이유식을 완료하고 어린이집을 들어가기 전 2011년 2월까지.

제 일상은 아이와 놀아주기, 식사 챙기기, 간식 챙기기, 놀아주기, 책 읽어주기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를 키우겠다고 직장을 그만뒀으니 모든 생활이 자연스럽게 아이 중심적이 되었던 거죠. 남편님도 나 몰라라~ 하고.. 우울증은 스물스물 나를 좀 먹고..!

드디어 네 살이 되던 작년부터 어린이집에 보내고 나니 이제 겨우 짬이 좀 생겼습니다.

그나마 청소하고 운동하러 다녀오면 데리러 갈 시간이 되어버리지만, 아이의 방해를 받지 않는 집안정리를 할 수 있고, 나를 위한 운동 한시간의 행복은 저의 정신 건강에 크나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아침, 점심은 대충 챙겨 먹게 됩니다. 솔직히 제 식사까지 신경을 쓰고 싶지 않아지네요 ^^;;

아침, 점심 대충 먹고 (주로 군것질거리로) 저녁에는 하루종일 맛보지 않은 곡기로 배를 가득 채웁니다. 또 주말에는 남편님과 함께 꾸역꾸역 외식을 하루에 한번씩 하면서 폭식을 하게 되네요.

운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살이 빠지지 않는 이유는 다 거기에 있는거죠.

알면서... 왜 이렇게 내 밥 혼자 챙겨 먹는 건 귀찮은거죠? 이러면 안되는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34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4617
73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8217
732 [자유글] 애가 밥을 너무 안먹어 변비... daryong7 2012-02-23 5701
73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8409
» [자유글] 내 밥 챙겨 먹는 건 왜 이리 귀찮을까..? [10] sejk03 2012-02-22 6477
729 [자유글] 네 살에서 다섯 살로... 엄마가 따라가기 바쁘다 바빠 imagefile [9] blue029 2012-02-22 7492
728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10929
727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imagefile oodsky 2012-02-21 8162
726 [자유글] 케이블 스토리온에 출연한 뽀뇨아빠 movie guk8415 2012-02-21 10625
725 [책읽는부모] 오~싸블라누트~!! [6] 624beatles 2012-02-21 8543
724 [책읽는부모] '아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 [1] ubin25 2012-02-21 7884
723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8413
722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21127
721 [자유글] 22개월, 눈썰매를 즐기기엔... [4] 강모씨 2012-02-20 6012
720 [책읽는부모] 유대인 부모 한국인 부모 [1] blue029 2012-02-19 11224
719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7704
718 [자유글] 꼬맹이 진급하는데 왜 엄마 맘이..? [2] sejk03 2012-02-17 5727
717 [자유글] 기대되는 주말 친구들 모임~ imagefile [5] jsbyul 2012-02-17 6551
716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 학습에 관한 트윗 연재 imagefile [3] sano2 2012-02-17 14303
715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5] kidswell 2012-02-15 88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