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첫인상

책 읽는 부모1기가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느꼈던 설렘과 기쁨이 어떤 책이 언제오나 하는 기다림으로 바뀔 즈음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만났다. 제목을 봤을 때 내가 이 책의 메시지를 잘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먼저 들었다. 자녀교육의 모범이 되는 유대인들의 사상과 교육방침은 주변에서 주워들은 지식으로 충분하다는 생각, 그냥 얘기들의 묶음이 아닐까 하는 뭔가 싱거울 것만 같은 느낌에 살~짝 실망감이 드는 순간이었다. 한번 읽었을 때가 다르고 또 읽었을 때의 깨달음(?)이 다른 것이 책인데 이마저 나이 들어 선입견이 생겼나 하는 마음과 함께 첫 장을 넘겼다.

 

#2. 시작-1: 아이들에게 어떤 바다를 보여줄 것인가.

절제하는 법을 훈련시키고, 더불어 사는 삶과 나누는 법을 몸소 보여주고 가르치는 유대인 부모들의 모습은 복잡한 역사의 소용돌이에서도 자신들을 지키는 힘의 근원이 무엇인지에 대한 답이었다. 그 중에서도 아이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는 이 대목은 아이들의 교육을 생각할 때 느꼈던 갈증의 실체를 보여주는 대목 이었다. ‘독일의~ ‘, ‘핀란드의 ~’ 등 세계 교육선진국들의 얘기를 들을 때마다 그들의 교육방식에 공감하고 뭔가 신세계를 발견한 듯한 흥분에 아이를 키우는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고……그 얘기들 안에는 한국교육과 선진국교육이 항상 비교대상이 됐고, 결국 부모를 닮게 된다, 환경을 따라간다…… 이민가야하나까지 온갖 얘기들이 나오곤 했다. 하지만 항상 떨어지지 않는 생각이 있었다. 부모교육을 받고, 육아서적들을 읽고 다른 부모들과 교류하면서 교육선진국의 부모들을 롤모델로 정하지만 과연 그들의 문화와 환경에 살아보지 못하고, 그런 교육을 받아보지 못한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었다.

 

#3. 시작-2: 나를 돌아보고 사랑하기, 단순해지기 그리고 싸우기 ^^

많은 책을 읽으면서 말도 안돼, 정말 애를 키워보고나 하는 얘기야 하면서 나름의 불만을 갖기도 하고, 정말 이 나라 엄마들은 좋겠다 대한민국 정말 문제야 등등 하면서 항상 다른 세상을 바라보며 살았던 것 같다. 유태인의 자녀교육38이 나에게 준 메시지는 아이에 대한 진심 어린 존중과 사랑, 그걸 바탕으로 하는 단순함이었다. 그리고 갖가지 상황들을 핑계로 아이를 지켜주지 못했던 때가 있다. 어른들이 아이가 귀엽다는 이유이긴 하지만 뭔가 함부로 한다는 생각이 들어도 부딪히기 싫어 그냥 넘어가곤 했었는데 그 또한 아이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는게 아니라면 얘기할 수 있어야겠구나 싶다. 부모들이 넘어야 할 산과 싸워야 할 것들이 많은 요즘인 듯 하다.  Fight to the death for LOVE~!!

 

(팀장님이 이글을 보신다면 요년 일안하고 딴짓했구나 하시겠네 ㅎㅎㅎㅎ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27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imagefile oodsky 2012-02-21 6542
726 [자유글] 케이블 스토리온에 출연한 뽀뇨아빠 movie guk8415 2012-02-21 7775
725 [책읽는부모] 오~싸블라누트~!! [6] 624beatles 2012-02-21 6727
» [책읽는부모] '아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 [1] ubin25 2012-02-21 5326
723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6428
722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70
721 [자유글] 22개월, 눈썰매를 즐기기엔... [4] 강모씨 2012-02-20 4568
720 [책읽는부모] 유대인 부모 한국인 부모 [1] blue029 2012-02-19 7772
719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5882
718 [자유글] 꼬맹이 진급하는데 왜 엄마 맘이..? [2] sejk03 2012-02-17 4342
717 [자유글] 기대되는 주말 친구들 모임~ imagefile [5] jsbyul 2012-02-17 5161
716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 학습에 관한 트윗 연재 imagefile [3] sano2 2012-02-17 10356
715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5] kidswell 2012-02-15 7100
714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비밀 imagefile [8] rins 2012-02-15 8185
713 [자유글] 발렌타이 데이날~ 임지선 기자 순산했답니다~ [5] 양선아 2012-02-14 6852
71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5711
711 [자유글] 오픈 이벤트 행사에 당첨되었는데.... 거의일년이 다되어 가도록 선물이 안와서여.... [1] chj992 2012-02-14 4816
710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240
709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928
708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