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아기가 엄마 아빠와의 일상적인 대화는 알아듣는 것 같다.

대답을 잘하는 걸 보니 그렇다.

물론 긍정에는 '네~~' 부정에는 '(찡그리며 우는 소리로) 흐흥~~'

두 가지만으로 의사를 표현할 뿐이지만 ^^;;


달 전에는 '오늘도 일찍 자자.'했더니

우렁차게 "엉~~!"하는 게 아닌가.

아빠가 '엉은 반말이라 바람직하지 않다'고 하니

눈을 동그랗게 뜨고 놀란 표정을 짓더니

다시 큰 소리로 "응~~!"


도대체 반말을 어디서 배웠을까.

우리는 부부간에 서로 존대한다.

아기가 온 후로 TV도 내다버렸다.

'응'이나 '엉'이라고 반말을 할 만한 사람의 왕래도 거의 없었다. 

고민 끝에 아기 아빠가 세운 가설이 가칭 '자연반말설'이다. 


존대말은 부자연스럽다.

한국어 언어 환경에서 자라면 반말을 배우는 게 정상이다.

아기가 말을 배우는 걸 봐도 그렇고

외국인이 한국어 배우는 걸 봐도 그렇고

다른 언어에 존대말이 드문 걸 봐도 그렇다.

즉 존대말은 일반적인 언어의 공통성과 달리 특이하게 인위적인 거라서 애써 배워야 하니 어렵다.

심지어 한국인에게도 어렵다.


듣고 보니 그럴 듯하다.

남편은 맞장구쳐주면 꼭 한 발 더 나간다. 


예전에 드라마 『추노』에서 좌의정이  "나는 이만 가셔야겠네"처럼

자기 자신조차 높이는 건 사실 그는 아무도 존경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요즘 "지금 그 상품은 없으세요"처럼

도대체 뭘 높인 건지 알 수 없는 말투가 유행하는 것도

사실은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이상한 언어가 판을 치게 되니

오히려 바른 존대법을 구사하면 공손하지 못하다고 폄하되기도 한다.

흐트러진 존대법이 어서 제자리를 찾아서

자령이는 상호 존중하는 아름다운 세상에서 살았으면 좋겠다.


말은 청산유수다.

나한테나 좀 잘하고 그런 말씀을 하시든가...


크기변환_IMG_5450.JPG 

144일.

예비군마저 끝나고 민방위 훈련을 다닌지가 언젠데 아직도 깔깔이를 즐겨 입는

아기 아빠는 저 머리가 멋지단다 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767
70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916
706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129
705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601
704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919
70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6278
702 [자유글] 공연 정보...어린이 점프/ 2월12일까지 할인 [3] 양선아 2012-02-02 5626
701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7750
700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6808
699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1146
698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435
697 [자유글] 아들아 남자가 되어가느냐? [2] sejk03 2012-01-20 5727
696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729
69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6682
694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433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958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634
691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5208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3334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307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