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살자'를 읽고

책읽는부모 조회수 2789 추천수 0 2016.10.25 07:26:27

저희는 6살 아들과, 신랑 이렇게 셋이서 모여서 '강변살자'를 읽었습니다.

제가 낭독하고 아이는 그림보고, 신랑은 곁에서 가끔 그림보면서 내용을 들었지요.

 

이야기가 끝나갈 무렵 신랑이 제게 질문을 했습니다.

'근데 그러면 개발이냐, 보존이냐를 두고 어떤게 무조건 옳다고 어떻게 이야기하지'

 

아이의 슬픈 눈망울에 , 그리고 푸르른 강변의 그림에 푸욱 빠져있던 저는 속이 상했습니다.

'그게 무슨 소리야?'

 

곁에 있던 아이가 거들었습니다.

'엄마, 이걸 길을 이렇게 만들면 사람들이 더 많이 와서 볼수가 있잖아. 그런데 길을 안만들면 많은 사람이 볼수가 없고..그런걸 이야기하는 것 같던데?'

 

정확히 셋이서 같은 질문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홈페이지에서 양기자님이 쓰신 설명을 보니, 4대강 사업관련 동화라는 걸 알게되었네요.

자연이 훼손되는 것은 좀 더 신중했어야 하는것이 맞지만, 자연을 잘 보존하면서 사람들과 자연이 만날 기회를 많이 만드는 사업은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비가 오네요. 자연의 소중함을 아이와 함께 생각해보게되어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68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2064
2967 [건강] <건강강좌 안내>한해를 마무리하는 나만의 방법! imagefile kkebi33 2016-10-25 3720
»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2789
2965 [자유글] 유진팩트 유명하던데 홈쇼핑 방송 보신 분 있으신가요? imagefile 50jhjh80 2016-10-24 2881
2964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3872
2963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688
2962 [책읽는부모]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 그림책, <강변 살자> [1] 꿀마미 2016-10-18 2884
2961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4685
2960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3405
2959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387
2958 [살림] 외식 시대에 도전하는 ‘주방의 변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10-13 2892
2957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1973
2956 [자유글] 6세 여아의 사랑 고백을 받은 6세 남아의 반응은? imagefile [4] 강모씨 2016-10-10 2917
2955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166
2954 [나들이] 춘천가는 기차를 타고... imagefile wonibros 2016-10-07 3504
2953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3361
2952 [나들이] 박경리 문학공원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1] yahori 2016-09-29 3993
2951 [나들이] 초가을 감성 돋는 전남 장흥 여행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9-29 5440
2950 [요리] 햄버거 건강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9-19 3447
294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