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아들이 야간보육 중에 어린이집 전화로(선생님이 아이가 힘들어한다고, 어린이집 전화로 통화를 주선해 주셨어요) 한 말입니다.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저녁 8시가 넘은 시각, 다른 아이들은 거의 다 가고 갑자기 넓게 느껴지는 어린이집에서

얼마나 마음이 외로웠을까요.

 

부서를 옮기고 많이 바빠졌지만, 야간보육을 해 주는 직장어린이집 덕분에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맡기고 일을 했는데,

아들의 저 말에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나중에 들으니 선생님이 엄마에게 저렇게 말하라고 했다고 하긴 했지만,

어쨌든 선생님이 아니라

아이의 약간 힘없는 듯한, 쭈빗쭈빗해하는 말투로 직접 저 말을 들으니 

정말 마음이 많이 아팠답니다.

 

바쁜 시기가 언제쯤이면 끝날 것인지 묻는 아들에게

희망고문을 하다가, 또 실망시키다가......

아침이면 급하게 독촉해서 어린이집에 보내는 엄마에게

아들은 "난 빨리 라는 말이 정말 싫어"라고 일침을 가하더군요.

 

아이들아, 씩씩하게 오늘도 엄마를 기다려 주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68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2056
2967 [건강] <건강강좌 안내>한해를 마무리하는 나만의 방법! imagefile kkebi33 2016-10-25 3704
2966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2785
2965 [자유글] 유진팩트 유명하던데 홈쇼핑 방송 보신 분 있으신가요? imagefile 50jhjh80 2016-10-24 2874
2964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3863
»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685
2962 [책읽는부모]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 그림책, <강변 살자> [1] 꿀마미 2016-10-18 2877
2961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4678
2960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3401
2959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379
2958 [살림] 외식 시대에 도전하는 ‘주방의 변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10-13 2889
2957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1969
2956 [자유글] 6세 여아의 사랑 고백을 받은 6세 남아의 반응은? imagefile [4] 강모씨 2016-10-10 2912
2955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160
2954 [나들이] 춘천가는 기차를 타고... imagefile wonibros 2016-10-07 3499
2953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3358
2952 [나들이] 박경리 문학공원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1] yahori 2016-09-29 3991
2951 [나들이] 초가을 감성 돋는 전남 장흥 여행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9-29 5425
2950 [요리] 햄버거 건강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9-19 3438
294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2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