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때부터 엄마한테 TV보면서 밥 먹는 걸 허용받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이유는 생각이 안나고,

암튼 식사 시간에는 식탁이 둘러앉아 대화하면서 밥 먹는 것이 착한(?) 거라고 배웠다.

하지만, 대학 진학 후 혼자 살게 되면서 밥 챙겨 먹는 시간에는 꼭 TV랑 함께 했다. 아님 책을 보면서 밥을 먹든지..

할 수 없었다. 혼자 밥 먹는 일이 너무 외로운 걸!!

 

결혼을 하고 식구가 생긴 다음에는 당연히 TV 같은 건 우리 식사 타임에 못 끼어들 것 같았다.

그런데 우리 남편, 길동이 부친께서는 나와는 다른 마인드를 가지고 계시다는 걸 알았다.

명절이나 행사가 있어 시댁에 가면 시어른들은 늘 TV 앞에 밥상을 켜시고 식사를 시작했다.

TV를 향해 앉았든, 등 지고 앉았든, 옆으로 앉았든. 숟가락으로 밥을 풀때 빼고는 항상 TV를 향해 있는 것이었다. 치열한 하루를 사시는 분들이라 힘들셔서 그렇겠지.. 했는데, 남편의 습관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었다.

나랑 마주보고 밥을 먹을때는 말이 없지만, TV에서 웃긴 장면이 나오면 리액선이 아주 좋다.

그것만은 도저히 양보할 수가 없어서 몇 번 이야기 했는데, 그 단순한 습관은 자기도 모르게 불쑥 불쑥 나오는 거라서 아직도 나는 불쾌하다. 어제도 그랬다. 열심히 밥을 하고, 반찬을 준비하고, 국을 끓여, 상을 차렸다. 밥 먹자는 말에 식탁으로 오면서 TV의 얼굴을 식탁 쪽으로 향하게 하고는 앉아서 숟가락으로 밥을 푸고, 반찬을 집어 먹자마자  휙 뒤돌아 뒤통수를 보이며 밥을 씹는다. 물론 리액션 굿!!이다.... 아.. 열심히 식탁을 차린 나는 정말 화딱지가 나서 견딜 수가 없었다.

결국 한마디 또 하고 말면서 우리집 분위기는 한동안 싸해지고 말았다.

내가 참았어야 하는 걸까? 처음 하는 이야기라면 분위기 잡고 기분 나쁘지 않게 말을 했어야 옳지만, 그럴때 내가 화가 난다는 사실을 직접 눈으로 보여줘야만 할 것 같았다. --;;

다행히 남편은 그것이 예의 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조금은 납득하는 것 같았고,

앞으로를 기대해보려고 한다.

 

길동이에게는 절대 이런 식사예절은 물려주고 싶지가 않다.

 

이런 나.. 너무 격한것일까?..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08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633
70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728
706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4851
705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023
704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518
70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6150
702 [자유글] 공연 정보...어린이 점프/ 2월12일까지 할인 [3] 양선아 2012-02-02 5513
701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900
»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6678
699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437
698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325
697 [자유글] 아들아 남자가 되어가느냐? [2] sejk03 2012-01-20 5608
696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81
69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6565
694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202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08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470
691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5091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953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