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살고 있는 곳으로 이사 와서 제일 먼저 한 일은 아이와 아래층 집에 인사를 간 것이었다.

물론 자그마한 선물도 들고.

다행히 아래층도 개똥이 보다 2살 많고, 1살 적은 딸 둘을 키우고 있어 어느 정도 이해 해 줄 것 같았다.

 

예상대로 아래층은 한번도 소음을 문제 삼지 않았고,

명절 때 작은 선물이라고 할까 하였으나 서로 부담이라는 남편의 의견에 못이기는 척 따로 인사를 하지도 않았다.

 

3년쯤 지났을까?

아래층 사람들이 이사를 간다는 것이다. 그것도 중국으로.

섭섭한 마음과 새로 이사 오는 사람에 대한 걱정이 떠나지 않았으나, 계속 되는 야근으로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사가 임박해서야 부랴 부랴 인사를 갔다.

그 동안 감사했다는 말에 이어 우리 집 소음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어 봤다.

저희야 같이 애 키우는 입장에서 어느 정도 이해를 했지만, 애 없는 사람들은 좀 힘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이런 이런.

그간 층간 소음에 대한 항의가 없었던 것은 우리가 조용한 가족이라서가 아니라 참아 주었던 것이다.

새로 이사올 사람들은 대학생 아들만 1명 있는 중년 부부라고.

애가 다 커서 이해 못 해 줄 수도 있고, 아들 키웠던 사람이라 이해 해 줄 수도 있고.

그 즈음 회사 후배가 아래층의 지속적인 층간 소음에 대한 강한 항의로 엄청나게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던 터라 더욱 걱정이 되었다.

 

아래층이 새로 이사 오고 아이를 데리고 작은 선물을 들고 인사를 갔다.

두근두근 심장이 터질 듯 긴장 되었다.

문이 열리고 대학생 아들로 짐작되는 청년이 나왔다.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오셨지요? 저희는 위층 사람 이예요

. 근데, 무슨 일로? ….”

저희는 아이가 1명인데, 뛰지 말라고 주의를 주긴 하지만 좀 시끄러울 수도 있어서요

~! 아이 때문에 오신 거예요?”

.”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 괜찮아요.”

 

으흐흐흐.

그간의 걱정은 한 순간에 사라지고, 너무 좋아서 입이 찢어질 지경이었다.

 

그 뒤로도 상당한 시간차를 두고(수개월) 그 대학생의 아버지와 어머니 되시는 분들과 교대로 엘리베이터 안에서 인사할 기회가 있었고, 남편과 나는 언제나 우리 집 소음 문제를 제일 먼저 여쭈었는데, 대답은 누구든 언제든 한결 같았다.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 괜찮아요.”

 

그렇기에 우리 윗집이 조금 시끄러워도 참는다.

아래층에서 한번도 항의를 하지 않는데, 하물며 애 키우는 우리가 어찌 항의를 한단 말인가?

그런데 이런 나를 시험이라도 하듯 윗집의 소음은 나날이 더해간다.

11시가 넘어서도 머리가 울리 정도로 쿵쿵 소리가 나고, 오늘은 러닝 머신 위에서 달리기라도 하는지 1시간 가량 규칙적인 쿵쿵 소리가 들린다.

 

그래도 위층에 찾아가 항의를 못 하는 것은 우리를 참아주는 아래층 사람들 때문이기도 하지만, 위층 사람들에게서도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라는 말을 듣게 될까 두려워서이다.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라는 말은 아래층 사람들에게만 듣는 좋은 말로 남겨 두고 싶다.

 

하여 오늘도 나는 참는다.

아래층 사람들에게 감사하며.

~! 참는다.

 

160910_마법천자문.jpg

- 조용히 마법천자문을 읽고 있는 개똥이.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48 [가족] 아이들 보는 앞에서 신용카드 사용 자제 [1] sybelle 2016-09-17 10725
2947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7)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9-13 5325
2946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466
»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3262
2944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2521
2943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714
2942 [나들이] <로이터사진전>엄마의 욕심과 아이들의 눈높이 사이 imagefile [7] 푸르메 2016-09-04 3307
2941 [나들이] 토요일밤 중앙박물관 여행 imagefile [4] yahori 2016-08-30 4032
2940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2701
2939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내 아이가 이끄는 여행을 꿈꾸며 imagefile [4] 강모씨 2016-08-27 3495
29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굿바이 여름! elf1128 2016-08-25 2745
293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베란다 물놀이 꿀마미 2016-08-25 2458
293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9기 응모 imagefile [1] puumm 2016-08-24 2810
293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여행육아의 힘 puumm 2016-08-24 2657
2934 [책읽는부모] 애들아~ 여행가자!!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자두보보 2016-08-24 2397
2933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가을 여행을 꿈꾸다. 윤기혁 2016-08-23 2782
29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더위를 피하는 두 가지 방법 imagefile kulash 2016-08-23 2953
293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응모] 시원하게 여름나는 비결 두가지 비법전수 lky2024 2016-08-21 2197
2930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육아'빼고 여행은 나의 힘! 꿀마미 2016-08-21 2460
2929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 시간을 내세요. kulash 2016-08-21 25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