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만 40개월 갓 넘긴 어린 애로만 보았는데, 길동이 이녀석 힘이 장사다.

몸놀이를 한참 즐길 즈음인 것인지, 아니면 없던 힘이 갑자기 어디서 생겨난 것인지,

놀아줄때면 육체적 고통이 따르니 괴롭다!!..

 야근쟁이 아빠 대신에 놀아주고 있노라면, 달려와서 매달리거나 번개맨(EBS의 영웅 캐릭터)이라며 팔을 휘두를 때가 있다. 전혀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복부를 강타하는 어퍼컷의 후폭풍...

허어억~~~! 저 꼬맹이도 그럴 땐 남자인가보다.

물론 일부러 때리는 놀이를 하는 것은 아니다. 실수로 맞는 거다. --;;

아, 지난 번에 벨트를 휘적거리던 녀석의 손에 맞아서 이마에 난 혹이 아직도 안가라앉았다.

이렇게 하면 엄마가 아프다고 설명해도 아직 힘조절이 안된다. ㅠㅠ..

아들아, 뻥 아니다.. 엄마는 인내심으로 치자면 (왕싸이코 팀장 밑에서 6년을 넘게 버티기를 한) 대한민국 최고 수준이란다. 하지만, 그 인내심으로도 어떻게 안되는 고통은 어떻게 설명해줘야 할지..!!

새해에는 엄마랑 살살 놀자.. 몸놀이는 아빠와 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08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636
70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734
706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4861
705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100
704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572
70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6152
702 [자유글] 공연 정보...어린이 점프/ 2월12일까지 할인 [3] 양선아 2012-02-02 5516
701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925
700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6684
699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508
698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327
» [자유글] 아들아 남자가 되어가느냐? [2] sejk03 2012-01-20 5612
696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95
69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6572
694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228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15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479
691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5096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962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