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란 단어가 주는 설렘이 있다.

하지만 아이가 생긴 후 설렘 보다는 스트레스가 앞서는 게 현실이다.

 

남편에게서 "사랑한다"는 말보다 "떠나자"는 말을 더 듣기가 어렵다 보니,

1년에 한번 갈까 말까 한 여행은 계획 단계부터 내겐 큰 짐이 되었다.

 

이 책을 처음 펼치면서 그러니까 여행을 통한 육아가 좋다는 거지?

그 좋은 경험을 아이가 할 수 있도록 부모가 잘 이끌어야 한다는 거지?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아지면서 내가 그런 부모가 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섰다.

 

그러다 두 번째 원칙 : 내 아이가 이끄는 여행을 읽으며 마음이 편안해졌다.

올 여름 아이를 데리고 제주도로 휴가를 다녀왔는데, 글을 읽기 시작한 아이가 숙소 로비에 진열된 여행안내서 중 공룡랜드팜플렛을 들고 와서는 가 보고 싶다는 의견을 냈다.

못이기는 척 아이가 원하는 대로 움직였는데, 공룡랜드에 전시된 공룡이 조금 부실해도 비가 조금 내려도 아이는 신이 나서 여기 저기를 구경하고 즐거워했다.

나름 괜찮은 볼거리와 체험코스도 있고 경치도 좋아서 우리부부도 만족스러웠기에 네 덕택에 좋은데 왔다는 인사를 건네자 아이는 더 없이 좋아했다.

 

201607_공룡랜드.jpg

- 공룡랜드

 

회사 동료의 지인 중에 초등학생 아이에게 가족여행 기획을 맡기는 가족이 있다.

부모가 예산과 일정만 아이에게 알려주면 어디로 갈 것인지 포함 모든 세부일정을 아이가 계획하는데, 우천에 대비한 Plan B까지 있다는 것이다.

그게 과연 가능할까? 어떻게 하면 그렇게 될까? 궁금하면서도 막연히 우리 아이도 그렇게 자랐으면 했는데, 이 책을 보니 지금부터 차근차근 여행경험을 쌓으면 충분히 가능하리라는 희망이 생긴다.

 

이 책은 읽어 갈수록 점점 더 좋아지는데, 저자 봉쌤의 아이들에 대한 진정한 사랑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면 교실이나 학원이 아닌 곳에서 그렇게 많은 아이들과 그렇게 많은 시간을 그것도 여행을 하면서 보낸 어른이 얼마나 될까?

사람을 제대로 알려면 같이 여행을 떠나보라 하지 않았던 가.

아이들과 10년간 여행을 다닌 저자는 아이를 사랑하는 좋은 사람임이 분명하다.

 

우리 아이들의 미래에 대해 고민하고 교육을 이야기할 때 저를 포함한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 너무 기대지 마세요. 가장 먼저 지금 내 앞에 있는 내 아이의 얼굴부터 똑바로 바라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 아이를 웃음 짓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 아이의 행복은 어디에서 오는지, 여러분 마음속 그 뜨거운 사랑에게 묻고 답을 구하길 빌겠습니다.’

라는 저자의 마지막 당부는 아직 단단하게 중심을 잡지 못한 내겐 큰 울림이 되었다.

 

책 사이 사이 <봉쌤의 알짜 팁!> 코너도 있는데,

아이와 이야기할 때도 아들은 옆에 앉아서 이야기하고, 딸은 마주 보고 이야기 하는 게 좋습니다. 아들은 마주 보고 이야기하면 잔소리로 여기는 경향이 강하고, 딸은 마주보지 않으면 무시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라는 식의 진짜 알찬 꿀팁이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48 [가족] 아이들 보는 앞에서 신용카드 사용 자제 [1] sybelle 2016-09-17 10726
2947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7)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9-13 5325
2946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466
2945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3263
2944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2523
2943 [자유글] [시쓰는엄마] 한 밤에 내린 비 [2] 난엄마다 2016-09-08 2716
2942 [나들이] <로이터사진전>엄마의 욕심과 아이들의 눈높이 사이 imagefile [7] 푸르메 2016-09-04 3307
2941 [나들이] 토요일밤 중앙박물관 여행 imagefile [4] yahori 2016-08-30 4034
2940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2701
»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내 아이가 이끄는 여행을 꿈꾸며 imagefile [4] 강모씨 2016-08-27 3495
29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굿바이 여름! elf1128 2016-08-25 2745
293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베란다 물놀이 꿀마미 2016-08-25 2458
293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9기 응모 imagefile [1] puumm 2016-08-24 2812
293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여행육아의 힘 puumm 2016-08-24 2657
2934 [책읽는부모] 애들아~ 여행가자!!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자두보보 2016-08-24 2398
2933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가을 여행을 꿈꾸다. 윤기혁 2016-08-23 2782
29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더위를 피하는 두 가지 방법 imagefile kulash 2016-08-23 2953
293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응모] 시원하게 여름나는 비결 두가지 비법전수 lky2024 2016-08-21 2198
2930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육아'빼고 여행은 나의 힘! 꿀마미 2016-08-21 2460
2929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 시간을 내세요. kulash 2016-08-21 25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