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춘기

 

 

으아아아아아악

온 몸을 다해 아이가 소릴 지른다

짜증난다고

이게 뭐냐고

같이 안 살거라고

 

더운 여름

환히 열려진 창으로

빽빽 지르는 소리가

여과없이 빠져나간다

 

기분 나쁘다고

화가 나서

이야아아악

소리지르고 구르는 아이가

안타까우면서도

그 순간 엄마는

이웃들 눈치까지 챙긴다

 

아이 눈이 나빠질거라고

아이 버릇이 나빠질지 몰라

말한 게

아이한테는 간섭으로

아이에게는

걱정하는 어른의

진심으로 전달되지 못했다.

 

그 사람과 같이 살기 싫어

나가라고 해

없었으면 좋겠어

안 보면 안되냐고

 

오! 하느님

세상의 사춘기 아이들을 키운

부모들이 모두 존경스럽습니다

남의 편은 남이라지만

내 뱃속에서 나온 아이는 어쩌라고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이 아이와 맞서지 않게 해주십시오.

현명한 부모가 될 수 있게 지혜를 주십시오.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고분고분 해달라는대로 하면서

두 세 시간이 흘렀다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동생과 마크를 하고 있다

 

하느님

앞으로 10년

두 아이가 성년이 되는 그날까지 

부모로서 잘 견뎌 낼 힘을 주소서

 

아이가 언제 말했었다

친구들이 3.5춘기라 한다고

아이의 사춘기가

시작됐구나

늘 기도해야겠구나

매일 두 손을 모은다

 

 

 

이번만이 아니다.

몇 차례 고래고래 소릴 지르며 온 몸으로 자신이 짜증났음을, 화가났음을 표현했다.

자신을 향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예전과 다른 반응이 나타났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고 짜증나면 집 밖으로 아예 안 나가거나 늦은 밤이라도 산책을 하자고 한다.

다행히 이번에는 엄마인 내가 관여되지 않아 아이의 이야기를 충분히 받아줄 마음의 여유가 있었다.

엄마의 평소 마음의 여유가 아이의 둘쑥날쑥한 감정을 안아줄 수 있다는 걸 경험한 하루였다.

무사히 하루를 넘기면서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된다.

앞으로 펼쳐질 기나긴 두 아이의 사춘기 시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28 [자유글] 올림픽이 끄집어낸 배구의 추억 imagefile [3] 강모씨 2016-08-20 3005
292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여름휴가를 떠나 물과 함께 하고 왔습니다. fdt1225 2016-08-19 2341
2926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서... [1] 푸르메 2016-08-16 2737
29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실내놀이터에서 여름나기 자두보보 2016-08-16 2651
2924 [자유글] 취중진담, 재능기부 대신 휴가기부 imagefile [1] 강모씨 2016-08-11 3099
2923 [살림] 집에서 팥빙수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8-11 3327
2922 [요리] 맛과 영양이 한 그릇에 ‘듬뿍’ 토마토 달걀스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8-08 3136
2921 [자유글] 여름숲속학교 혹은 템플스테이크(?) imagefile [2] 강모씨 2016-08-05 3844
292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 위험한 놀이터가 아이를 독립시킨다. [1] 꿀마미 2016-08-02 3960
2919 [나들이] 로이터 사진전과 함께한 보람찬 하루! imagefile [1] 아리동동 2016-08-02 4161
2918 [자유글] 결초보은 공동육아, 독수리오형제 출동! imagefile [6] 강모씨 2016-08-01 4657
2917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693
2916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고서... imagefile [2] 푸르메 2016-08-01 3287
»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742
291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644
2913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2148
291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750
291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4125
291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놀이는 위험 부담이 있어야 유익하다 [1] 루가맘 2016-07-16 3479
2909 [요리] 생각보다 많은 내가 먹어본 음식 imagefile [1] jjang84 2016-07-12 31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