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 잘 지내고 있나요?

오늘은 책 <놀이의 과학>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puumm님의 말씀처럼 저 또한 쉽지 않았습니다. 서론, 본론, 결론이 있는 책을 너무도 오랜만에 만난 터라, 살짝 긴장도 되고 해서 주르륵, 싹싹촤악~ 책장을 넘겨보았습니다. 제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당연 놀이터 사진이었죠. 그곳에서 놀이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함께요. 그냥 봐도 우리 동네에 있는 놀이터와 확연히 다름을 느낄 수 있었어요.

 

+

이게 뭐야?’ 할 만큼 휑한 곳도 있고, 그냥 모래와 돌을 가져다 놓고 오가는 아이들이 남겨둔 장난감이 다른 아이를 기다리는 곳도 있고, 목공소같이 톱, 망치, 못이 있어 아이들이 직접 시소를 만들 수도 있는 곳도 있었어요. 흙 위에 넓게 펼쳐진 높고 낮은 해먹 놀이터도 있고, 장대에 빨간색, 파란색 색깔을 입혀 격자형으로 배열한 학교 운동장도 있었습니다.

 

사진을 통해 다양한 놀이터 모습을 접한 것만으로도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느낄 수 있었어요. (저만의 착각일지도 모르지만요~~) 우리 아이들이 어제도 갔고, 오늘도 가고, 내일도 갈 놀이터가 이런 곳이라면 하는 부러움과 그런 곳에선 서로 다른 이야기들이 만들어지고 이 또한 다양성의 하나로 존중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저는 <놀이의 과학>이란 제목보다 <아이들이 좋아 죽는 놀이터 만들기>라는 부제가 더 와 닿았습니다. 특히, “영혼이 부러지느니 차라리 다리가 부러지는 게 낫습니다. 다리는 언제든 고칠 수 있지만 영혼은 그렇지 못하니까요.” 라는 영국의 놀이터 개혁을 이끌었던 앨런 남작 부인의 말이(49) 마음에 많이 남았어요.

 

7개의 이야기 중에서 2장 위험과 독립에 관심이 많이 생겼는데요. “과잉보호 속에서 늘 불안해하는 아이들은 불안의 정도가 갈수록 심해질 수도 있다. 두려움과 마주해 이를 통제할 기회를 가져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68)를 읽으면서는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위험을 겪으며 성장할 기회를 빼앗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놀이터세상이란 단어로 치환해서 생각해보았어요. 세상을 살다 보면 항상 위험이 있기 마련이고, 때론 위험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느끼는 경우도 있잖아요. 아이들은 자신이 위험을 어느 정도까지 견딜 수 있는지 저울질하면서 도전의 수위를 결정한다.”(95)고 하는데, ‘안전이란 이름으로 회복 가능한 위험에 노출되고 여기서 배우는 즐거움을 차단한 것 같아 슬쩍 찔리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좀 더 느슨한 아빠가 되기로 했습니다. 무관심은 아니고요. 너무 밀착해서 간섭하기보다 뒤에서 기다려 주기로요. 동네 놀이터가 갑자기 모험놀이터로 바뀌진 않을 테지만, 관심을 두고 놀이터의 변화를 응원하는 마음도 가져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2872
2907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2764
2906 [나들이] 발 담그고 첨벙첨벙 신선놀음 따로 없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7-07 3515
2905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721
2904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3374
2903 [책읽는부모] "우는 아이"를 읽고..<지구의 맛>중에서 imagefile [2] puumm 2016-06-27 3577
2902 [요리] 건강요리 연구가 4명이 귀띔하는 ‘단맛 내는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6-06-23 4643
2901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835
2900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3081
2899 [나들이] 남한강 품은 중원에 가야금 소리 불어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6-16 3309
289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534
2897 [책읽는부모] 동시집... <아버지 월급 콩알만 하네>를 떠올려주네요 imagefile [2] 강모씨 2016-06-12 4296
2896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606
2895 [선배맘에게물어봐] 미의 계절 늦여름! 여성들을 위한 어플 best6 모음집 heal132 2016-06-09 2466
2894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283
2893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4195
2892 [나들이] 호수 닮은 바다에서 평화를 만나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6-02 2596
2891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3082
2890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484
2889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70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