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뮤지컬 '구름빵'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아이들과 공연이나 체험을 즐기고 싶은 생각은 많지만 

이러저러한 이유로 한달에 한번 지키기가 힘들죠.


공연2.JPG


작년에 이맘때에 이어 올해도 1월에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극장 용에 다녀왔습니다.

연중 큰 공연 보기 프로젝트라고나 할까요.ㅋㅋ

빠듯한 살림에 만만한 공연료는 아니지만 

아이들에게 공연 관람의 즐거움과 소중함도 일깨워주고 싶어

1년에 한두번은 큰 공연장을 찾습니다.

그래도 공연 한달 전에 사전예약 50%할인의 기회를 잡아 보고 왔습니다.

(* 전 VIP석 25,000원에 봤지만 극장 용은 R석도 VIP석과 차이가 별로 없어 보였습니다. 몇미터 무대와 가깝다는 거 빼고는요. 다음에는 R석 앞좌석으로 봐야겠습니다. S석은 2층이구요. 주차는 공연을 보면 2,000원만 냅니다. 주차장도 넓고요. 그밖에 할인 정보 블로그)


극장 용을 좋아하는 이유는 주변이 넓기도 하고 공연 관람 후에 

어린이박물관도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무료이지만 예약을 해야하기에 자주 가게 안되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엔 사람이 많더군요.

인터넷 예약이 안되길래 미리가서 현장예약을 노리고 갔으나

그것도 어려웠습니다.

역시 대한민국의 어린이와 학부모는 부지런합니다.^^


작년엔 '부니부니' 공연이었는데 올해는 '구름빵'이 공연되고 있습니다.

'구름빵'이 공연된지는 몇년이 지났는데 이제서야 보여주게 되었지요.


먼저 동화책으로 '구름빵'을 보고 EBS에서 구름빵 프로그램을 보고 이번에 뮤지컬로 보게되니

가기전부터 아이들은 들떠 있었죠.

공연장도 거의 만석이더군요.

24개월 이상 볼 수 있어 내심 걱정했었는데 공연에 집중해서인지 우는 아이는 보이지 않더군요.

요즘 아이들이 공연을 많이 봐서 관람 수준이 높아져서일까요?

우리 아이는 그 때 가만있지 않았는데...신기하더군요.


공연전 재미난 에티켓 소개가 있었어요.


"아빠들~아빠들~ 공연 보시면서 졸면 안되요~"


역시 불쌍한 아빠들입니다. 

그래서 전 아예 아빠는 안데려 갔지요.ㅋㅋ


공연1.JPG » 공연 중간에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요. 공연 끝에 포토시간에 찍은 사진.


귀에 익은 동요들이 사이사이 나오고

클라이막스로 구름빵을 먹고 주인공들이 날아 다녔지요.


7살 큰 아이도 5살 둘째도 즐겁게 보고 나왔답니다.

공연장을 나오니 구름빵이 여기저기 보이더군요. 구름빵 풍선이었죠.

풍선이 보이는 곳을 따라가 줄을 서서 스티커와 구름빵 풍선과 먹는 구름빵을 샀습니다. 

더 많은 구름빵 관련 상품이 있었으나 그 정도로 합의를 봤습니다.ㅠ.ㅠ

아이들은 구름빵을 맛있게 먹고 구름빵 풍선을 하나씩 손에 들고 집으로 왔답니다.

구름빵풍선.JPG » 공연 후 구입한 구름빵 풍선


둘째 아이는 공연에 집중하는 것이 힘들었는지

집에오자마자 낮잠을 잤답니다.

구름빵 풍선을 옆에 끼고요...


올해의 연초 공연보기 프로젝트도 성황리에 마친 것 같아 뿌듯하군요.


공연을 보고나니 

자주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또 들더군요.

아이들도 공연장 주변에 홍보되어 있는 여러 공연들을 다 보고 싶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아이들 의사와는 상관없이

국립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어린이 우수공연축제' 중에서 

옥신각신 토끼, 자라 인형극을 예약했습니다.

그것도 3장의 표를 예약했는데 그때는 아빠를 보내야겠습니다.^^

(*인터넷 회원가입해서 30%할인받았어요. 14,000원씩 냈어요. 자세한 정보는 요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23184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23292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3050
691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6588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6527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7651
688 [자유글] 7살인데 어린이집을 너무 좋아하네요. 유치원을 보내야하나요? [1] daryong7 2012-01-10 7483
687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8959
686 [자유글] 잠이 많은 우리아들 movie [2] blessyou0428 2012-01-08 6655
685 [자유글] 우주의 비밀 푼 호킹의 미스터리는... [1] yahori 2012-01-06 18694
684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38094
683 [나들이] 두근두근 첫 경험 imagefile [10] anna8078 2012-01-04 20734
682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13964
681 [자유글] 문자해ㅡ>카톡해 [2] akohanna 2012-01-02 7214
680 [자유글] 성토하고 싶은 나의 연말 [10] sejk03 2012-01-02 7752
679 [자유글] 발리에 전화 건 도지사 movie [2] yahori 2011-12-30 8541
678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26024
677 [건강] 살림, 육아 속에서 내 몸 돌보기- 생활 단식 zeze75 2011-12-27 7340
676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22061
675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93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