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와 욕심의 차이

자유글 조회수 5090 추천수 0 2012.01.12 11:58:22

좀 전 EBS 60분 부모를 봤어요..

기억에 남는 오은영 선생님의 말씀이예요.

요즘 패륜 범죄, 학교 폭력 문제 등 우리 아이들에게 닥쳐 있는 문제들을 보면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아이들에 대한 부모의 지나친 욕심이랍니다.

 

우리가 부모가 되어서 자식에게 기대를 갖는 건 당연한데, 기대가 욕심이 되는 순간 우리 아이들에게는 여러가지로 삭막하고 제약적인 요즘의 환경 속에서 받는 스트레스로 돌변할 거라는 거였습니다. 흠.. 나름 합리적인 엄마가 되고 싶은 저에겐 꽤 괜찮게 들리는 화두였어요.

 

기대와 욕심의 차이가 무엇인가하면요.

기대는  우리 아이가 건강하고 사랑받는 사람이 되길, 행복한 사람이 되길, 착한 아이가 되길.. 하고 바라는 것이랍니다. 카테고리가 큰 것이지요.

반면, 욕심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은 우리 아이가 전교 5등 안에 들어서 일류대학을 들어가 졸업한 다음에는 외국이 회사에 연봉 1억을 받는, 거기다가 잘생기고 운동도 두 세가지씩 할 줄 아는 그런 만능 인간이 되길...하고 바라는 것이라고 하네요.

 

생각해볼 만 하지요? 아이가 고등학생인데 TV만 보면서 공부를 하지 않는 것은 부모로서 당연히 나무랄 수는 있지만, 전교 몇 등안에는 들어야 특정 대학을 갈 수 있으니 잠은 조금만 자고 공부에 열중해야 하고 학교는 어디로 학원은 어디로 다녀라 등등을 요구한다면 그건 욕심이라는 거죠.

 

저도 아이를 가졌을 때 처음 바랐던 건 손가락 열개, 발가락 열 개였습니다.

태어났을 때는 이대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였습니다.

그런데 지금 잠시 이성을 잃은(?) 사이에 한글은 언제 어떤 학습지로 가르칠까, 받아쓰기 시켜주는 유치원은 어딘가.. 하고 욕심가득한 생각에 빠질 때가 있네요 ^^..

 

욕심은 버리고 어떤 기대로 아이를 바라보아야 할 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았어요.

후후..하고 웃으면서 들었습니다만, 꼭 잊지말고 기억해야 할 이야기인 것 같아 공유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08 [자유글] 모태반말 가설, 말은 청산유수 imagefile [6] rins 2012-02-12 5633
70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728
706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4845
705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5978
704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483
703 [자유글] 뒷담화에 대한 후회..^^ [2] sejk03 2012-02-03 6146
702 [자유글] 공연 정보...어린이 점프/ 2월12일까지 할인 [3] 양선아 2012-02-02 5505
701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886
700 [자유글] 식사할때만은 제발 틀지 말아요 TV~! [2] sejk03 2012-01-30 6674
699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395
698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5324
697 [자유글] 아들아 남자가 되어가느냐? [2] sejk03 2012-01-20 5606
696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72
69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6560
694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85
693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02
692 [직장맘] [육아카툰 ^^]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 도대체 누구 없소? imagefile [11] heihei76 2012-01-12 10468
» [자유글] 기대와 욕심의 차이 [1] sejk03 2012-01-12 5090
690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950
689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