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와는 항상 일정한 거리를 두고

14년을 살아온 첫째와는 달리,

둘째는 말리지만 않는다면

우유를 물처럼 마시고 싶어하는 어린이랍니다.


오늘도 간식에 곁들여 우유를 마시면서

둘째의 뜬금없는 질문이 이어집니다.


"우유는 소의 젖인데..

 산양 우유도 있고,

 말 우유도 있는데(이건 몽골에 관한 그림책 읽고 기억나서인듯)

 왜 코끼리 우유는 없는 걸까??"


... ...


그 많은 동물들 다 놔두고

왜 하필 코끼리의 젖을 떠올린 건지;;

덩치가 크니 우유도 많을거라 생각한 걸까요?

아기 시절 한때 좋아했던 동물이라 그런건가?!


그러고 보니 코끼리 우유는 진짜 무슨 맛일까

진지하게 궁금해집니다.

오늘 심란한 일들이 많았는데

엉뚱한 아들의 한 마디가 문득 기억나

우울한 와중에도 피식 웃게 되네요.

우리 아들, 혹시 4차원은 아니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131/40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66 [건강] ‘으아~졸려’…나른한 춘곤증, 마사지로 날려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3078
2865 [요리] ‘올리브의 나라’ 그리스에서 쌈밥에 나물요리? image 베이비트리 2016-04-21 2817
2864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2807
286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꽃길과 자전거 imagefile 푸르메 2016-04-20 3718
2862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2980
2861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3777
2860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3159
28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 따는 남아 7세 개똥이 imagefile [1] 강모씨 2016-04-16 3415
285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꽃을 키우는 아빠 [1] 윤기혁 2016-04-16 2554
2857 [나들이] [이벤트 응모] 너와 걷는 꽃 길. imagefile [1] 꿀마미 2016-04-16 3348
28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2453
2855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3719
2854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169
2853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3821
2852 [나들이] 차창 밖으로 호숫가 뒤덮는 봄꽃들의 행진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2837
2851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2346
2850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3147
»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3] 윤영희 2016-04-07 3653
2848 [자유글] 5일간의 독박육아 imagefile [6] 윤기혁 2016-04-05 4162
2847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23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