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쓰는 사치

 

도서관에 들러 어렵게만 보였던

니체의 책을 손에 넣었다

한비자도 함께 빌렸다

대출 기간 내 다 읽을지는 모르겠다

두 권의 책을 보며 무엇을 먼저 읽을까

행복한 고민을 한다

 

책으로 두둑해진 가방을 메고

시장으로 걸음을 옮겼다

봄 내음이 가득한 후리지아 꽃이

스쳐지나간다

반찬가게에 들러 찬거리를 사고

다시

후리지아를 사러 길을 되돌아간다

2단에 3000원

나를 위해 쓰는 사치구나

내 얼굴과 내 마음 가득 들뜬다

 

오랜만에 마주친 이웃집 할머니와

날이 많이 풀렸다며 인사를 나눈다

단을 나누려고 꼬아준 철사줄에

상처난 줄기가 보인다

많이 아팠겠구나

그 아픔을 풀어주는 사람이 되어

따뜻한 마음으로 집으로 온다

 

버리려고 내놓은 패트병 윗부분을 잘라

후리지아 꽃병을 만든다

커피 한잔을 청하려고 물을 끓인다

꽃병에 꽂힌 꽃

김이 피어오르는 커피를

식탁에 올려놓고

이리저리 사진을 찍어본다

생각한 구도가 안나온다

옳거니! 그림으로 그려보자구나

후리지아를 앞에 두고

연필로 글를 쓰며

그림을 그린다

 

이보다 더한 사치가 어디 있으랴

커피를 홀짝이며 글을 쓰게 될 줄이야

후리지아 향이 보인다

 

----------------------------------------

3월 초 어느 날 끝내주는 엄마로 사치를 부려보았다.

후리지아 꽃향기를 맡으며 연필로 그림을 그리니

어쩜 그리 행복한지 몰랐다.

그 순간을 놓치기 싫어 글을 썼다.

생각나는대로 써보았다.

 

당신에게 삶의 중심은 누구인가요?

라고 묻는다면

자신있게 '나'라고 대답할 수 있다.

아이가 아닌 '나'

내 아이도 그렇게 대답할 수 있는

삶을 살기를 바래본다.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중 p.263

 

부모의 조바심, 과잉 보호 속에 탐구심과 호기심이 사장된다.

그 때 생긴 체험 그릇의 크기로 인생 항로가 시작된다.

자신감과 욕망이 있는 아이는 경험치부터 다르다.

앞으로 더욱 정서와 창의가 절실해지는 시대다.

그것도 경험치의 두께로 결정된다.

 

그 밑바닥에는 부모의 허용과 배려, 신뢰, 격려와 칭찬이

탄탄하게 깔려 있어야 한다. 어떤 비바람이 몰아쳐도

중무장한 배는 끄떡없다.

유유히 흘러갈 수 있는 유연함과 뚝심이 있기 때문이다.

 

그 힘의 원천이 부모의 재량에 달려 있다.

부모의 철학에 따라 아이가 길러지기 때문이다.

평소 부모 또한 자기 발전을 위해 자신을 먼저 키워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46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5107
2845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2830
2844 [자유글] 깜짝 놀란 캬라멜 팝콘! [5] 윤영희 2016-03-31 4126
2843 [살림] 우리집을 카페나 호텔처럼…어렵지 않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1 2637
2842 [요리] 제철 바지락으로 집밥의 품격을 더하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30 3038
2841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4493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3537
2839 [요리] 카라멜 팝콘 도전했지만... imagefile [5] yahori 2016-03-29 4377
2838 [자유글] 도전! 리꼬따 치즈~ imagefile [5] 강모씨 2016-03-28 3406
2837 [자유글] 아빠의 육아휴직 - 아직은 소수자의 삶이다. [12] 윤기혁 2016-03-26 2890
2836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3533
2835 [자유글] 어쩌다 음악 [1] 양선아 2016-03-24 3212
2834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4620
2833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3717
2832 [가족] 남편과 태후를 같이 보면 안되는 이유 [5] 푸르메 2016-03-19 3863
2831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3400
283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2767
2829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3256
2828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2860
2827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5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