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7월부터 베이비 트리 책읽는 부모가 되고 난 뒤에 한달에 한번 띵동 소리에 마음이 설레입니다.

택배를 받을 것도 없고 (보통 울 집은 택배아저씨가 밤 10시쯤 오시거든요..) 주말 낮이나 퇴근후 책 봉투같은것이 보일 때면..( 전 늘 왜 매달 그달의 고민들이 있는지.^^;) .그제서야 고민의 존재를 깨닫고..그 고민에서 살짝 빠져나와서 아이와 함께 봉투를 뜯습니다.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까...^^

 

이 책은 평범한 엄마가 한 아이를 길러내며 느끼고 공부한 것들을 후배 엄마들에게 보여주는 책입니다.지금은 이 쪽 분야에서 일을 하고 계시구요.후배 엄마로서 즐겁게 읽었습니다. 

 

책을 읽고 나서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더 눈여겨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6세 아들은 지금 한창 종이로 접고 오리기, 블럭으로 만들고 부수기, 좋아하는 장남감으로 배틀하기, 색연필로 색칠하기 등 손으로 하는 놀이에 여념이 없네요. 유치원에서 배운 노래들을 큰소리로 불러가면서 본인이 가사와 음색을 바꿔가며 장난치며 노래를 부릅니다. 

 

얼마전부턴 친정에서 이모와 친척 여동생과 같이 놀고 난후엔 노래만 나오면 흐느적 흐느적 (제 느낌엔..) 춤을 추면서 제게 같이 추자고도 합니다. 작가님의 글을 보면 이런 아이의 하나하나의 흥미과 관심거리를 잘 관찰해야 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 최근엔 아빠와 몸 놀이 (몸싸움. 일명 "불편하게 하기 게임"이라고....)하는 것을 아주 좋아하구요..저는 못한다고 피합니다..^^ 대신 저는 "뽀뽀하기 게임"을 시작했지요..훨씬 평화적입니다.^^

 

언젠가 읽었는데 좋은 부모는 "아이에게 무엇을 가르칠까"가 아니라 "아이안에 무엇이 있는지를 찾아서 그걸 세상으로 나올수있게 돕는 부모..."라고 했는데 제 맘속의 그 말을 다시금 확인해주는 책이었던 것 같아요.

 

특히 작가님이 어린 아들을 혼자 버스에 태우고 뒤에 택시를 타고 등원하는 모습을 지켜주었던 장면은 많이 감동적이었어요. 저는 그렇게 까지 할 자신은 없지만 그 정도로 아이에게 자립심, 책임감을 심어주기를 원했던 엄마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지요.

 

저도 다른 분들 처럼 이 큰 아들이 서울대가 아닌 다른 곳에 진학을 했다면, 대학을 안갔다면 이 책이 나왔을까 싶다가도 결과가 아닌 과정에 집중을 하고, 사실 이 청년의 인생은 이제부터 시작일테니 그 이후가 더 궁금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이 분이 아이 둘을 길러내며 읽어내신 수많은 책들 리스트를 접하니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3월 신학기. 다시 좋은 책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세상의 모든 엄마, 아빠 홧팅입니다~

 

P.S. 뚜껑을 열면 배틀을 준비중인 4개의 xxx가 출동 준비중입니다. ^^

 20160228_144819_HDR-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5245
282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4381
2826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5208
2825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4433
282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7246
2823 [나들이] 맛과 멋 어우러지는 남해·동해·서해 드라이브 명소 3곳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7578
2822 [나들이] 봄바다 품은 한반도 ‘엉덩이 해안’을 달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3676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051
2820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5427
2819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7585
2818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5673
281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4021
281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4170
2815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4562
281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07
2813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4130
2812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4231
28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4271
2810 [요리] 처음 만들어본 가토 쇼콜라 imagefile [2] yahori 2016-02-22 7463
2809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506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