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우리집 아름다운 일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워킹맘이라고 바쁘다는 핑계로, 어린 동생이 있다는 핑계로 사실 첫째 아이에게는 소홀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한 달에 한 번이지만 딸과 단둘이 봉사활동을 하게 되면서 그동안 몰랐던 딸의 모습,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 그리고 처음만나는 할머니 할아버지에게도 잘 다가가는 딸아이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봉사하고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엄마, 나는 처음에는 엄마랑 계속 같이 붙어 있는 것이 좋았는데, 이제는 봉사활동 자체가 좋아. 봉사는 기쁨이야라는 말을 속삭이는데 마음이 뭉클했습니다. 처음에는 봉사활동을 통해 어렵게 사는 분들, 외롭게 사는 분들도 있으니 감사함을 느끼기를 바라는 저의 의도가 있었는데, 아이는 그 자체를 즐기고 되려 어르신들이 이뻐해주시는 모습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의도치 않게 봉사가 나의 사랑을 나눈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랑을 받는 자리가 됨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엄마와 딸의 사이를 끈끈하게, 그리고 이웃과의 사이도 끈끈하게 엮어준 고마운 봉사활동. 2016년에도 딸아이와 봉사데이트가 이어지기를 소망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88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3386
2787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663
278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3451
2785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2839
2784 [자유글] 아이들에게 좀 더 따뜻한 새해가 되길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0 3433
2783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6123
2782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730
2781 [요리] 속 꽉찬 만두부인들 중 여왕은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6-01-14 3349
2780 [나들이] 차가운 바람, 뜨거운 물살, 눈까지 내린다면… image 베이비트리 2016-01-14 2918
277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3232
2778 [가족] “내 얼굴에 문제집 던지고…언닌 그때 사이코 같았어” image 베이비트리 2016-01-11 3069
2777 [나들이] 양동마을과 안강역을 아시나요? imagefile [2] yahori 2016-01-05 5575
2776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6350
2775 [가족] [이벤트응모] 2015년 송년잔치 imagefile [6] 푸르메 2015-12-31 3382
277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997
277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3219
2772 [자유글] 겨울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5-12-24 5100
277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6030
2770 [살림] 살림에 도움이 될것 같아 적어봐요 인터넷 쇼핑몰 싸게 이용하기! image cksdnwjs1 2015-12-23 3190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776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