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란

자유글 조회수 3438 추천수 0 2015.12.03 11:42:15

예전에 큰애를 키울 때는, 얘가 언제 뒤집었고 언제 뭘 했고 했던 걸 다 기억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제 큰애인 아들이 여섯살이 되고 작은애인 딸이 네살이 되다 보니, 처음에 경이롭게 지켜봤던 아이들의 모습이 그저 그런 심상한 모습이 되어 버리고, 무심해져 가는 걸 느낍니다. 그저 같이 살고 있는 작고 서툰 구성원들 정도?가 되어, '아이들'만이 가진 그 무언가를 놓치기도 하지요.

그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때로 벼락같이 아이들만이 가진 그 무엇으로 제게 강렬한 기억을 남기기도 하네요.

차에 아이들을 태우고 출퇴근을 하며 CD를 듣는데, 작년에 백창우 아저씨네 노래창고였나, 전래동요 CD에 '타박네야'라는 노래를 많이 들었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 서유석씨가 부른 버전도 있더라구요.

큰애가 가사를 유심히 듣더니 "우리 어머니 젖을 달래"하고 킥킥 웃고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반 장난으로 과장된 어투로 "OO아, 그거 원래 되게 슬픈 노랜데...우리 어머니 무덤가에 간다잖아. 엄마가 죽었나봐"했더니, 갑자기 큰애가 왕 울음을 터뜨리는 거예요. 그것도 아주 서럽게.

그래서 당황해서 "OO아, 왜 그래?"하고 물으니 "엄마, 엄마는 몇 살에 죽어?"하고 울면서 묻더라구요. 그 질문을 들었을 때의 그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감정이란...

옆에서 듣고 계시던 저희 엄마가 "너희 엄마는 아주 오래 살 거니까 걱정하지 말아라"하시긴 하셨는데, 저는 그때의 큰애 모습이 참 잊혀지질 않네요.

그리고 최근에 어린이집에서 저희 큰애가 나중에 커서 '어른'이 되고 싶다고 했다는 말을 듣고, 왜 어른이 되고 싶냐고 물으니 운전도 하고 싶고 여러 가지 하고 싶은 게 많아서 그렇다고 하기에, 또 제가 "근데 OO이가 어른이 되면, 엄마는 할머니가 될 텐데..."하고 덧붙였더니, 애가 갑자기 고개를 뒤로 돌리고 한참 있는 거예요. 뭐하나 봤더니 눈물을 제게 안보이려 그런 거더라구요.

저희 남편은 사실 아이들 데리고 문상도 갈 정도로, 아이들에게 그런 문제에 대해 지나치게 꺼리는 걸 경계하고, 자연스럽게 알게 하자는 주의이긴 한데, 참 아이의 그런 태도 앞에서 뭐라 할 말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저희 작은 애는 또래 중에서 대장노릇을 한다고 할 정도로 씩씩한 아이인데, 오늘 아침 도로에 서 있는 다른 차를 보더니 "눈맞아서 못 움직이나봐"하고 울먹이더니 눈보라 무섭다고, 우산쓰고 걸으며 왕 울어버리더라구요. 아이들은 으레 눈을 좋아하고 그런 줄 알았는데, 대장노릇하는 딸이 눈 무섭다고 울다니...아이들이란 저를 여러모로 참 할말없게 만들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68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2916
276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3094
276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828
2765 [나들이] 한 겨울 푸드 트럭의 온기 imagefile wonibros 2015-12-21 7295
276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362
2763 [가족] 어머니는 40 넘은 아들에게 ‘사시’ 언제 보냐고…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1 3902
2762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6281
2761 [나들이] 미쳤다, 돌았다, 세계일주여행 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17 3005
2760 [직장맘] 아파요~ 다른 아이들은 어떤가요? imagefile [5] yahori 2015-12-15 2755
2759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560
2758 [살림] 새로 산 만큼 버리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2-10 4171
2757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733
2756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3127
2755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2895
2754 [가족] “남자는, 남자는 말야 임마…미안하다 말하는 게 아냐”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7 3391
» [자유글] 아이들이란 [3] sybelle 2015-12-03 3438
2752 [나들이] ‘중국의 제주도’ 하이난의 은밀한 매력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2-03 3923
2751 [요리] 들리는가, 통영의 ‘굴의 노래’가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3 3948
2750 [자유글] 개똥이는 밤이 무서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11-28 4478
2749 [가족] 추워요~ 가족끼리 따뜻한 물에 발씻기 놀이? imagefile [2] wonibros 2015-11-27 3547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