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라 예상했던 힘겨움이었는데

만삭인 요즘 저는 숨쉬는 것도 벅찰 정도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더운 날씨가 한풀 꺾였는데도 여전히 더워하고 있어요. ㅠ

작은 신장에 배는 끝을 모르고 배가 부르고

이미 배는 걷잡을 수 없이 터져 수습 불가에요. 엉엉

여리여리하게 낳겠다고 다짐했는데 아무래도 물 건너간 것 같아요.


요즘 계속 힘들어하다가 오늘은 유난히 컨디션이 좋아서 간만에 주부 놀이를 했어요.

햇볕이 좋아 이불들 계피액 뿌려 살균을 하고요,

벼르고 별렀던 세탁조 청소를 했답니다.


resized_20150909_170239_388139599.jpg


일단 바가지에 산소계표백제를 일단 따뜻한 물에 녹이고요, (산소계표백제는 따뜻한 물에 잘 녹는다네요.)

세탁기에 물을 온수로 가득 받은 후 녹인 산소계표백제를 넣습니다.

그리고 세탁 20분 돌리고 2시간 가량 뚜껑을 덮어놨더니 이렇게 부유물이 둥둥 뜨더라고요.

처음엔 주머니 속에서 나온 휴지들이 뜨나 했더니 건져보니 찌든 떼가 녹아서 올라온 거더라구요.

산지 10개월 밖에 되지 않아 사실 안심하고 있었어요.

둘째맞이 겸, 옷을 미리 빨아놓으려고 세탁조 청소를 했는데 안 했으면 큰일 날 뻔 했네요.

한달에 한번 이렇게 해주면 좋다는데 게으른 저는 분기별로 하는 걸로. ㅎㅎㅎㅎ

암튼 속이 시원합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해보세요.

경악할지도 몰라요. ㅎ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08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427
2707 [나들이] 바다에도 산에도 모래밭…대청도 사막 건너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1 3020
2706 [가족] 여든살차이 [2] 숲을거닐다 2015-09-26 2949
2705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10277
2704 [요리] 핑크 컵케익 이야기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09-24 3353
2703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2599
2702 [자유글] 그림일기.. 세잎 클로버 ... 행복과 함께 imagefile [1] rimbo875 2015-09-23 4109
2701 [가족] 아이 그림 이렇게도 활용할 수 있네요~ 양선아 2015-09-23 2402
2700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2922
2699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2778
2698 [가족] 베트남행 옐로카드, 시월드에 날리노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1 4275
2697 [가족] 남편이 내게 준 휴가...10년 만에 홀로 여행 imagefile [4] 푸르메 2015-09-15 5433
269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92
2695 [요리] 초가을 저녁엔 밀푀유 나베를 imagefile [3] 윤영희 2015-09-11 6874
2694 [요리] 무말랭이짜장면을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10 2956
2693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784
» [살림] 오랜만에 주부모드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5-09-09 3661
269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859
269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88
2689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