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방학은 개똥이에게는 특별했습니다.

바로 사촌 둘 덕택 이었지요.

 

7월 마지막 주를 앞두고 큰 동생네서 급하게 연락이 왔습니다.

개똥이가 다니는 <품케어>에 혹시 조카 둘을 맡길 수 있겠냐고,

안되면 아이들 이모가 있는 태백에 보내야 한다고.

 

하여 개똥이는 8세 사촌누나와 하루 늦게 태어난 동갑 사촌과 5일을 함께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야 애들이 깨기 전에 출근하면 그만 이었지만,

친정어머니께서는 아이들을 먹이고, 씻기고 (대부분 스스로 했지만), 입혀서

<품케어>에 데려다 주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 하셨습니다.

 

다행히 친화력 최고의 조카 둘은 <품케어>라는 낯선 공간, 낯선 선생님, 낯선 친구들과

금방 친해져서 아주 아주 잘 놀았답니다.

 

첫날 <품케어>에서 저녁까지 먹고 귀가한 아이들은

"근데, <품케어>에서 점심도 먹고 저녁도 먹어야 해요?" 항의를 하는가 싶더니

화요일 아침에는 할머니와 저녁에 "고기에 상추쌈"을 먹기로 합의를 보고, 결국 고기를 먹고.

수요일엔 짜장면에 탕수육을 쓱싹.

목요일엔 돈까스를 싹싹.

아주 아주 맛있게 먹었답니다.

 

녀석 셋이 모이니 소란스럽고 정신 없기도 했지만,

지들끼리 목욕도 하고 (이제 컸다고 목욕 사진은 못 찍게 하더군요),

공부도(!!!) 하고...

정말 신나게 놀았답니다.

 방학_공부.jpg

- 초등학교 1학년 누나가 내는 산수 문제를 열심히 풀고 있는 6세 남아 둘.


방학_20120112_19094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20120112_1713381.jpg

 - 3년전 : 5세, 3세 시절

방학_컸다..jpg

- 8세, 6세... 훌쩍 커버린 녀석들.

 

그렇게 5일을 보내고 갔던 조카들이 8월 둘째 주에 다시 왔습니다.

녀석들은 더 신이 났고, 저녁이면 녀석들의 요구사항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고모 키위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주세요"

"그래 알았어 잠깐만, 기다려줘~"

 

"고모 키위 하나 더 주세요"

"고모 짜요짜요 하나 더 짤라 주세요"

"엄마 우유 한잔 더 주세요"

 

퇴근 1시간 만에 영혼이 털린 기분이었습니다.

엉망이 된 놀이방을 멍~하니 보고 있자니, 작은 외숙모가 떠올랐습니다.
방학_엉망_2.jpg

- 아이들이 있는 동안 함부로 들어갈 수 없었던(뭔가 밟아서 아플까봐) 놀이방.
 

어릴 땐 방학이면 외가에 갔습니다. 당연하다는 듯이.

외가댁에는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작은 외삼촌, 작은 외숙모 그리고 6자매가 있었습니다.

거기에 우리 3남매가 더해지면서

작은 외숙모께서는 13인분의 식사를 하루 세 번 차려 내셔야 했습니다.

곰곰 생각 해보니 외가댁에서 작은 외숙모의 모습은 많이 보지 못했던 같습니다.

어딘가에서 늘~ 일을 하고 계셨기 때문이지요.

13명이 여름을 나자면 빨래는 또 얼마나 많았을까요?

살면서 두고두고 감사한 어린 시절의 따뜻한 추억입니다.

 

조카 둘이 두 번째로 머물던 주는 광복절 연휴로 작은 동생네  까지 합류하여

8세 2명, 6세 2명, 5세 1명으로 구성된 독수리 5형제가 2 3일을 더 했습니다.

 

방학_올챙이다.jpg

- 독수리 5형제 중 4명은 올챙이 구경중, 1명은 혼자 물놀이 삼매경.

 

방학은 뭐니 뭐니 해도 노는게 최고.

그것도 또래가 비슷한 사촌과 함께 라면 완전 최고!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865
2667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656
266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3341
2665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3021
2664 [나들이] 미디어 카페 후~ 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양선아 2015-08-15 11570
2663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4119
2662 [가족]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다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8-14 3598
2661 [가족] 내 아들을 키운 건 8할이 삼겹살 비밀회동 image 베이비트리 2015-08-13 2842
2660 [나들이]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생태공원을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5-08-06 10407
2659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698
2658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200
2657 [건강] 피지 수분 윤기 잡아주는 1석3조 한여름 오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4442
2656 [나들이] 섬진강 물길 따라 ‘집밥 향기’도 흐른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482
2655 [나들이] 순천만 생태공원 앞 식당에서 먹은 밥 imagefile [1] 양선아 2015-08-05 3918
265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3159
2653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2848
2652 [자유글] 채널A<미사고> 특별한 사람에게 감동메시지를 전하세요^^ [1] wnsdud0316 2015-07-30 3677
2651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767
2650 [자유글] [공유^^] 종이인형 출력용 파일 imagefile [4] anna8078 2015-07-28 6759
264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826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