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49개월. 태어나면서 여러가지 육아책들을 집어들었다가 끝까지 읽은 책이 없어요.

속에서 “ ~해야한다…”류의 조언을 받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성향의 엄마였던 거죠.

이번 책을 받아들고 동네방네 자랑도 해가면서 단숨에 읽어내려갔습니다. 제가 느낀 주제는 엄마가 먼저 행복해야한다.” 였어요. 

사실 왠지 허망했습니다.  신랑에게 책을 읽었는데 왠지 내게 주는 메세지가 없어보인다고 투덜댔습니다.

지금 행복한데? 나도 아는 주제잖아..”  가볍게 넘어갔습니다.

근데 우연히도 그날 저녁 아이와 신랑이 나누 대화를 듣게 되었어요.

카카오톡 스토리의 일부에요.

여름방학을 보낸 신랑. 어젯밤 아이와 방학 마무리 대화라는 것을 한다. .

신랑. 별아 이제 내일 유치원가네. . 방학때 모가 제일 좋았어?
. 파도타기!!(오션월드) 그리고 에버랜드!
신랑. 그래 그럼 모가 좋았어?
. . . 엄마가 짜증낸 . . .
신랑. 그럼, 이제 유치원가니 모가 하고싶어?
. 읽고싶어. . 아빠. .
신랑. 그래. . 별이 빌려오는 유치원서 한개씩 있지? 이제 내일부터 많이 읽자. . 다음 방학엔 모가 제일 하고싶어?
. 파도타기!!!

대화 이후 신랑과 별이 내가 요즘 짜증이 늘고 있다고 합의. 앞으로 내가 "버럭"하면 두손으로 X 해서 알려주기로. 그리고 나도 바로 X 만들어서 합체하기로. . . (놀이가 안되면 안하게되는걸 알고있기에. 모든 신나야 한다. . 나도. 애도. ).

근데 대화 도중 생각보다 아이가 바로 바로 X 만든다. . . . . 바쁘다 바뻐. .

순간 앗차 싶었어요.

하루 가장 행복하다고 여기는 아이와의 시간에 웃고있지 않고 짜증이란걸  부쩍 표현하고 있었던  거죠. 엄마도 사람이니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짜증 낸다는 것은 짜증 받는 입장에선 얼마나 힘든지 , 특히 가까운 관계에서 짜증을 내면 얼마나 힘이 든지 저도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끼며 살아오던 터라 아이에게 서운하면서도, 사실  찬물을 끼얹은 정신이 들더라구요.

길에서 엄마들이 아이에게 소리지르고 짜증내고 하는 보면 마음이 안좋아서 우리나라도 미국처럼 경찰서에 신고를 했으면 좋겠다 생각을 사실 여러번 했습니다. 글을 쓰다 보니 맘에도 "짜증내는 나"가 있었기에 생전 처음 보는 그 엄마들의 모습들을 가볍게 넘길 없었던 거로구나 라는 이해가 되네요.

아이 덕에 행복한가?”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 퇴근하면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아이에게 이야기해줘야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68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864
»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653
266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3337
2665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3019
2664 [나들이] 미디어 카페 후~ 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양선아 2015-08-15 11567
2663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4117
2662 [가족]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다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8-14 3597
2661 [가족] 내 아들을 키운 건 8할이 삼겹살 비밀회동 image 베이비트리 2015-08-13 2841
2660 [나들이]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생태공원을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5-08-06 10400
2659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695
2658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199
2657 [건강] 피지 수분 윤기 잡아주는 1석3조 한여름 오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4439
2656 [나들이] 섬진강 물길 따라 ‘집밥 향기’도 흐른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482
2655 [나들이] 순천만 생태공원 앞 식당에서 먹은 밥 imagefile [1] 양선아 2015-08-05 3916
265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3157
2653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2845
2652 [자유글] 채널A<미사고> 특별한 사람에게 감동메시지를 전하세요^^ [1] wnsdud0316 2015-07-30 3674
2651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764
2650 [자유글] [공유^^] 종이인형 출력용 파일 imagefile [4] anna8078 2015-07-28 6756
264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825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