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주절주절

자유글 조회수 2975 추천수 0 2015.06.28 23:47:03


임신 6개월차.

호르몬 영향인가, 

툭하면 눈물에, 툭하면 신경질에.. 

문제는 그 영향이 사랑하는 내 아이에게, 남편에게 간다는 것입니다. 


오늘은 아이에게 스스로도 깜짝 놀랄만큼 큰 소리를 질러놓고

손발이 벌벌 떨려 아직도 잠이 오질 않습니다. 

엄마가 집귀신에게 잡아먹힐까 봐 유치원도 가고 싶지 않다는 아이인데..

오늘은 마음 속에 엄마 하트가 뒤집혔다네요. 


그제는 남편이 새벽 영어클래스에 다니는데 종강기념으로 저녁 모임이 있었답니다.

그런데 유독 애교스럽게 남기는 여성분의 카톡메시지를 보고 폭발했죠. 

평소에는 남편 폰을 잘 보지 않는데 아침부터 울리는 카톡알림소리에 보게 되었어요. 

아침에는 정신도 없었고, 아이도 있고 하니 출근을 시켰는데

하루종일 생각에 꼬리를 물더니 저녁쯤 되니 이미 용서받지 못할 일을 저지른 것 마냥

남편을 씩씩대며 기다리고 있더군요. 

물론 오해는 풀었지만, 내가 왜 이러나 싶어요. 


그 다음날 아침, 

다시 화사해진 저를 보며 "괜찮아?" 묻더니

자기는 지난 밤 악몽을 꾼 것 같다네요. ㅠㅠ


이런 사람 아닌데..

호르몬 영향이라고 제발 말해주세요요요요요 ㅠㅠ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28 [자유글] 유승민 사퇴를 보며 [1] 난엄마다 2015-07-08 3297
2627 [자유글] 봄봄을 다시 시작하다 imagefile [4] anna8078 2015-07-06 10248
2626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3482
2625 [자유글] [시쓰는엄마] 글쓰기 [1] 난엄마다 2015-07-04 3393
2624 [가족] 자폐 공개, 용기-공포 사이 imagefile [6] rashaim74 2015-07-03 9098
2623 [책읽는부모] 잠실동 사람들을 읽고... imagefile [1] wonibros 2015-07-02 3846
2622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6512
2621 [요리] ‘오라이~’ 안내양 인사받으니 버스길 더 즐거워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5444
2620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814
2619 [책읽는부모] 상반기를 보내며... [3] 푸르메 2015-06-29 3488
»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2975
2617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926
2616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858
2615 [나들이] 전남 여수 안도와 신안 영산도에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5 7121
261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3560
261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다섯살 인생 imagefile [8] satimetta 2015-06-24 3509
2612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2959
2611 [나들이] 괌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숲을거닐다 2015-06-24 3784
2610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3006
2609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8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