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건강 조회수 12705 추천수 0 2011.11.15 19:07:42

 

얼마전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 미상의 폐손상을 일으켜 충격을 줬는데요. 그 공포의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물티슈나 손소독제 등에도 쓰인다는 기사를 읽었어요. 아... 물티슈... 아이들 손 닦을 때도, 아이 들 코 풀 때도, 아이들 몸 닦을 때도 또 이런 저런 때 많이 사용했는데... 기사에 따르면 적정량을 쓰고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다면 위험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정말 꺼림칙하네요...

 

물티슈나 손소독제 등 아무런 생각없이 습관적으로 썼는데 다시 한번 주의를 해야겠어요...

 

관련된 한겨레 기사예요. 참고하세요~

 


물티슈·손소독제도 혹시… ‘폐질환 살균제’ 불안 번져


“남용 안하면 문제없다” 해명에도 해소 안돼

방향제·살충제 등 공산품은 감독 사각지대


13개월짜리 아들을 둔 주부 나진주(35·서울 성북구 정릉동)씨는 가습기 살균제를 아직 버리지 않았다. 그는 “판매회사 앞에 갖고 가 데모라도 할 생각”이라며 “누구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걸 보면 화가 난다”고 했다. 더욱이 요즘엔 손소독제의 안전성 여부 때문에 더욱 신경이 쓰인다. 2년 전 임산부와 영유아들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신종 인플루엔자 탓에 항균 손소독제를 자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정부가 손소독제에 들어간 화학물질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 것 같아서 불안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지난 4~5월 임산부 등 9명의 목숨을 앗아간 ‘원인 미상 폐손상’의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주부들 사이에서 물티슈·손소독제·탈취제·방향제 등 생활용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피부에 닿거나 호흡기로 흡입됐을 때 건강에 유해할 것이라는 막연한 공포감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한 관계자는 14일 “개별 생활용품들이 안전한지 유해한지 여부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으로선 뭐라고 말하기 힘들다”면서도 “물티슈나 손소독제의 경우 정해진 사용법과 용량을 지킨다면 별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장실이나 자동차 안 등 밀폐된 공간에서 분사형 방향제 등을 쓸 때는 한층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환기가 잘 안 되는 공간에선 유해 물질을 흡입할 가능성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지난해 여성환경연대와 녹색병원 노동환경건강연구소가 11개 제품의 방향제를 분석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독성 물질인 프탈레이트가 검출됐다. 여성환경연대 고금숙 팀장은 “향기 제품에 프탈레이트가 많이 들어 있다”며 “방향제는 생활 속에서 줄일 수 있으므로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11일 수거명령을 내린 가습기 살균제의 주성분인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 포스페이트’와 ‘올리고 에톡시에틸 구아니디움 클로라이드’는 곰팡이 제거제와 식기 세척제에 주로 들어가는 물질이다. 문제는 이 성분들이 호흡기를 통해 폐로 들어가 폐질환을 일으킬 것이라고는 누구도 생각지 못했다는 점이다.

따라서 흡입이 가능한 제품의 독성 여부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점검을 하고 사용할 때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특히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방향제는 대부분 ‘의약품’이나 ‘의약외품’이 아니라, ‘공산품’으로 분류돼 있어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임종한 인하대병원 산업의학과 교수는 “손소독제나 물티슈는 용도에 맞게, 남용되지 않는 범위에서 쓰면 큰 문제가 없다”면서도 “안전성 검토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분사형 방향제나 방충·살균 스프레이 등은 폐 속 깊숙이 침투해 흡입 독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생활용품 안전 관리의 미비점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기자 fro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296/08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67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5779
666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472
665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156
664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65
663 [살림] 김은형 기자의 변액보험 운영기 [1] 베이비트리 2011-12-07 12322
662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4906
661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5754
660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047
659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3726
65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562
657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128
656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98
655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032
654 [나들이] 코코몽녹색놀이터 12월18일까지 할인이벤트~ 양선아 2011-11-18 5849
65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649
»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705
651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5685
650 [직장맘] 아침에 해야 할 일 imagefile [4] yahori 2011-11-11 6855
649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745
648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