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가 방학식날 받아온 2학년 1학기 가정통신문에서 유난히 눈에 띄었던 '보통'

. 더하기 빼기 개념 : 보통


학기 중 이런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 강모씨 : "수학 시험 어땠어?"

. 개똥이 : "5개 틀렸어요!"

. 강모씨 : "그래? 문제가 어려웠나?"

. 개똥이 : "그래도 95점 이예요!"

. 강모씨 : "그래? 문제가 100개 였어???"

. 개똥이 : " 아니오~ 20개요"

. 강모씨 : "그럼 75점 인데?"

. 개똥이 : "그래요?"

그래서 '보통'인가?


학기 내내 공부의 중요성을 강조 했던 담임 선생님이었기에 방학 숙제도 만만치 않을거라 예상했는데, 웬걸 없단다.

독서록, 받아쓰기, 일기... 아무것도 안해도 된단다.

녀석 신났다.


일단은 두었지만 '보통'이 마음에 걸리던 차에 외부에서 유입된 후 백지 상태로 먼지가 쌓인 수학 문제집 한권이 눈에 들어왔다. 이거라도 해야지?


하지만 녀석은 "하기 싫다"를 연발 했는데, 어제는 정점을 찍었다.

아이 수학 가르치다 매일 울음과 고성으로 끝나서 결국 심리 상담까지 받았다던 후배의 경험담이 생각나기도 했고, 아이 앞에서 문제집을 쫙쫙 찢으며 "하지마!!! 안해도 돼!!!! 아무것도 하지마!!!" 소리 지르는 나를 상상하기도 했는데, 그건 어릴적 친정 엄마의 모습이기도 했다.

. 강모씨 : "엄마 그만 일어날까? 설거지도 못하고, 너 수학 푼다고 계속 대기하고 있잖아"

. 개똥이 : "엄마는 설거지 하는게 그렇게 좋아요?"

. 강모씨 : "좋아서 하는게 아니라, 해야 하니까 하는거지!!!"

솔직히 설거지 싫어 했지만 출산 후 좋아 하는 일이 되긴 했다. 육아 보다 설거지가 편하고 성취감도 있었다. 

요새도 그렇다. 개똥이 수학 문제 풀이 도우미냐, 설거지냐 선택의 기로에서 남편과 나 모두 설거지를 고른다.


문) 우진이는 우표 36개를 사서 쓰고 9개가 남았습니다. 그럼 몇개를 사용한 것일까요?

문제가 요구하는 풀이 과정은 이런 것 이었다.

. 36 - ? = 9

. ? = 36 - 9 

. ? = 27

. 정답은 27개.


하지만 개똥이는 문제를 읽자 마자 이렇게 반응 했다.

. 개똥이 : "우표를 36개나 사려면 돈이 좀 들었겠네요 (시쿤둥~)"

. 강모씨 : "그러게"

. 개똥이 : "처음 부터 27개를 사면 되지 아깝게 9개나 더 샀을까요 (더 시쿤둥~)"

. 강모씨 : "(벌써 답은 아라꾼) 나중에 쓰려고?"

. 개똥이 : "그런데 우표를 27개나 뭐에 썼을까요 (매우 시쿤둥~)"

. 강모씨 : "반 친구들에게 편지를 썼나?"


이런 문제를 계속 풀게 해야할까?

이거 문제집이 이상한거 아닌가?

의구심이 들면서 '이건 내가 할 일이 아니다'는 생각이 더욱 강해졌다.

그럼 이제 어쩐다? 

집으로 방문하는 문제지 교사를 알아봐야 하나?

허허 이제 겨우 초2인데, '부족'도 아닌 '보통'이 이렇게 걸릴 줄이야.



흔들리는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30 [자유글] 눈이 옵니다~ imagefile yahori 2018-12-13 84
3329 [자유글] 크리스마스 씰 imagefile yahori 2018-11-29 285
3328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823
3327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990
3326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1446
332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의 연관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1054
3324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886
332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778
3322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1252
3321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1098
3320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1188
331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904
3318 [자유글] 웰다잉: Death Cafe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정은주 2018-09-06 1197
331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588
3316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544
3315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894
3314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603
331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639
3312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529
»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분노 유발 수학 풀이 [4] 강모씨 2018-08-14 1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