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인건지, 필연인건지 제가 이 책을 받게 된 건 면접을 앞둔 이틀 전이었습니다. 남편이 운영하는 가게를 그만두게 되어 바로 맞벌이로 전향해야 하는 상황이었지요. 그렇게 자의 반, 타의 반 생활전선에 갑자기 뛰어들어야 했고 우선 원서 1곳을 넣어 면접을 앞둔 시점이었습니다.

저처럼 생계를 위한 맞벌이와 자신의 능력을 살리기 위한 맞벌이는 분명 차이가 있지만 어린 아이가 있는 엄마,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이 있는 상황에서 재취업에 도전하는 것은 큰 용기가 필요한 일임은 분명합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면접 본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아직도 제 마음 속에 갈등이 남아있는 것은 사실 입니다. 퇴근 후, 주말에도 육아를 해야 하기에 쉴 수 조차 없고 제일 마음에 걸리는 것은 평일 육아와 살림을 도맡고 계신 친정엄마에게 불효를 하는 것 같은 죄책감 때문입니다.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은 지금, 삶에 정답은 없다는 걸 많이 느낍니다. 제가 아이 엄마가 아닌 해외관리팀 이 대리로 살게 될 줄 제 자신도, 주위 사람들도 몰랐으니까요. 일주일 차, 지금은 너무 힘들지만 이것도 나중에 추억이 되고 삶의 자양분이 되리라 믿으며 오늘 하루도 견뎌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05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2] 아침 2018-07-17 213
3304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2] 아침 2018-07-15 246
3303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198
»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update [4] 새복맘 2018-07-10 395
3301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716
3300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464
3299 [가족] <2018' 수수팥떡 가족사랑 건강캠프>올여름 최고의 휴가! 연1회만 진행되는^^~ imagefile kkebi33 2018-06-26 490
3298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2] 아침 2018-06-21 1122
3297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710
3296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874
3295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685
3294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827
3293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1045
3292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675
3291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1152
329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1053
3289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765
3288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853
3287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635
3286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