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난 첫째딸을 키우면서 전 너무 힘들어 잠도 안 자며 육아책을 읽었어요. 책이 유일한 친구였고, 선생님이었거든요. 그 중에 top3에 들 만큼 도움이 된 책이 가수 이적 엄마이기도 한 여성학자 박혜란씨가 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이에요. 책 내용 중 가장 가슴에 와닿은 얘기는 바로 청소하지 말란 내용이었는데요. 3형제를 키우면서 청소까지 하니까 몸이 안 좋아서 청소는 포기했다는 내용이 저에게 큰 위안이 되었어요. 저도 그래서 정말 말 그대로 청소를 포기하고 10년 가까이 살았어요. 저도 3남매에다가 바로 옆에 살면서 매일 놀러오는 조카 둘까지 정말 말 안 듣는 5명의 엄마역할을 하면서 살았거든요.

  이제 첫째가 초등학교 6학년이 되었는데 이제는 청소를 제대로 시작해야 할 것 같아요. 요즘은 청소하는 법이나 미니멀리즘과 관련된 책을 찾아보고 있어요. 이적엄마처럼 살려고 10년을 노력했는데 사실은 늘 부끄러웠어요. 누가 놀러온다고 할까봐.. 갑자기 손님이 들이닥칠 때... 소신육아를 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더라구요.

  10년간 부끄럽긴 했지만.. 10년 동안 애들에게 그래도 조금이라도 덜 혼내고, 조금이라도 더 놀아준 건 이 책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덕분에 용기 있게 청소를 포기한 덕분이 아닐까 생각해요. 남들에게 보이는 것보다 내 아이들과 함께 한 시간이 더 중요했고, 그래서 참 행복했던 것 같아요.

 제가 시골에 살면서 아이들을 시골학교에 보내고 있는데요.. 시골에 살아도 가까운 시골학교가 아니라 조금 시간이 더 걸려도 읍내로 학교를 보내는 경우가 많거든요. 제가 작은 학교에 아이들을 망설임 없이 보낸 용기도 이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과 '엄마학교'에서 얻었어요. 두 책 모두 사교육이 아니라 학교에 충실히 잘 다니는 아이가 잘 자란다는 얘기를 하고 있거든요. 시골의 작은 학교라면 아이들이 더욱 학교에 충실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있었어요. 지금 큰 애가 6학년인데 제 확신이 맞았던 것 같아요.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은 3형제 모두 서울대에 보낸 엄마의 이야기예요. 하지만 읽어보면 정말 뻔한 얘기 뿐이죠. 전교1등에게 물어보면 국영수 중심으로 교과서를 열심히 읽었고, 수업에 충실했다~류의 뻔한 대답을 하죠. 하지만 사실은 그게 늘 정답이잖아요. 그 뻔한 정답을 실제 아이들을 키우며 실천한 내용, 그래서 결국 3명 모두 서울대에 보내서 증명해 보인 내용이에요. 스테디셀러여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지만 혹시 사교육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92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787
3291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1301
329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1159
3289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882
»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989
3287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692
3286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742
3285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717
3284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21
32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645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549
3281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664
328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171
3279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617
3278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1032
3277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690
3276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630
327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360
32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596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