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에게서 이쁜 부채 하나를 건네 받은 아이는 스승의날 선물로 담임 선생님께 드리고 싶어 했다.
. 이거 선생님 드릴거예요.
. 아니야 그럴 수 없어
. 왜요?
. 법으로 금지 되어 있어!!!
. 왜요???!!!!


이에 김영란법을 설명하기 시작했는데, 어른으로서 부끄러웠다.

. 선생님한테 꽃이나 이런 작은 선물은 할 수도 있는데, 어떤 사람은 돈을 드렸어!
. 돈은 좀 그래요. 그럼, 안받으면 되잖아요!
. 그래~ 안받는 선생님도 계셨지만 받은 경우도 있었어.
. 주고 싶은 사람만 주고 안주고 싶은 사람은 안주면 되잖아요.
. 그래 그렇긴 하지. 그런데, 너한테 어떤 친구가 선물을 주면 어때?
. 기분 좋아요
. 그 친구가 또 선물을 주면?
. 기분이 더 좋아질 것 같아요.

. 아무것도 안 주는 친구랑 같은 마음일까?

. 아니오.

. 그럼 선생님은 어떨까?
. 아~~~~ 그럼 안될 것 같아요.


결국 부채는 작년에 졸업한 유치원의 재작년 담임 선생님께 드리기로 했다.

. 유치원 선생님은 괜찮아요?
. 웅 다닐때는 안되는데, 넌 졸업 했으니까 괜찮아.
. 아~ 다행이다.


그리고 담임 선생님께는 편지를 쓰기로 했는데, 100% 녀석 혼자 작성 했다.

---------- ---------- ---------- ----------
선생님!!
지금까지 저를 아주 잘 키워주셔서 정~말 정말 감사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봤던 선생님 중에서 바로 바로 일등 금메달리스트!! 인거 같습니다.
앞으로도 잘 키워주셨으면 좋겠어용~~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 ---------- ----------

스승의날.jpg

- 100% 개똥이가 쓴 스승의날 감사 편지

 

스승의날1.jpg

- 편지 삽화(?) 메달 시상대

 

선생님께는 '키워 주셔서'가 아니라 '가르쳐 주셔서'가 맞다고 수정을 권하였으나, '키워주셔서'가 좋단다.


선생님께 카네이션 한 송이 선물 못하게 된 현실이 씁쓸하긴 하지만,
좋은 점이 더 많다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는게 더 슬프다.


작년 스승의날 즈음 유치원에 꽃 들고 찾아 갔을 때

감격의 눈물을 펑펑 쏟아 내시던 재작년 담임 쌤은 올해는 안 우시려나?
근데, 유치원엔 언제 간다냐...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96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update puumm 2018-06-18 74
3295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강모씨 2018-06-16 98
3294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89
3293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409
3292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696
3291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468
3290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901
328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 새복맘 2018-05-19 859
3288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588
3287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626
»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440
328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449
3284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445
32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415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421
3281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497
328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948
3279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18
3278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874
3277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