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27.jpg 228.jpg 229.jpg 투표날 도착한 두 번째 책은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였어요!

 

기자이면서 엄마인 작가의 윤은숙님의 에세이를

읽으면서 워킹맘의 삶을 엿볼 수 있었고
우리 나라 육아 휴직제도와
육아 기관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엄마라는 공통분모를 통해서

공감가는 부분이 많았고

저는 워킹맘이 아니어서

워킹맘이 겪게 될 상황들을

생각해볼 수 있었어요.

아래는 인상 깊었던 구절이예요.

 

227p. 나는 아이를 통해 인생을
첫 장부터 다시 살고 있었다.
인간은 이렇게 자라는구나.
한 살의 인간은, 두 살의 인간은,
 세 살의 인간은, 그리고 네 살의 인간은 ••••
228p. 삶은 내가 홀로 성장할 때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아이들의 눈을 통해서 읽은 세상은
미처 몰랐던 이상한 생물도 발견되었고,
한 번도 자세히 보지 않았던 노을의 색깔도 있었으며,
암모나이트라고 우기는 동네 돌멩이도 있었다.

 

저도 아이들을 키우면서

세상을 다시 보게 되더라구요.

소중한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눈빛들을

지켜주고 잊지 말아야겠다 생각했어요^^

 

다시 한 번 좋은 책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91
32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568
3282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501
3281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587
328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105
3279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66
3278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944
3277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624
3276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580
327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329
32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507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293
3272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291
32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547
3270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267
3269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418
32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326
3267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583
326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346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