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가 첫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이가 6일 전부터 표를 그려서 며칠 남았는지 꼼꼼히 체크를 했는데



잔뜩 기대했던만큼 행복한 날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네요 ^^

 

이번에는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보고 싶어서

생일 전날 미리 시트를 구워뒀어요.

하루 묵히면 더 촉촉하고 덜 부서진다고 해서요.

그런데 케익틀을 미리 사놓지 않아서 마트가서 사오려 했는데.. 하필이면 마트 휴무일이라 스텐 냄비에 구웠어요. 케익틀은 보통 알루미늄인데 스텐냄비에 구웠더니 열전도율이 떨어져서 레시피에 나온 시간보다 훨씬 오래 구웠더니 밑바닥은 덜 부드러워서 아쉬움이 남았네요~

밑바닥 상태 빼고는 촉촉하고 꺼짐없이 탱탱하니 잘 구워졌어요...^^

IMGP2366.jpg

 

딸기 잔뜩 넣고 하얀 시트에 하얀 생크림을 하고 싶었지만

아이가 초코 시트와 초코 크림을 원해서 소원대로... 딸기도 듬뿍 넣구요~

IMGP2367.jpg

 

상당히 부끄러운 완성사진입니다 ㅎㅎㅎ

빵만들기를 블로거 선생들께만 배워서 크림을 매끈하게 바르는 법을 몰라요..

유튜브도 뒤져보고 열심히 공부해서 담번엔 조금 개선된 모양으로 만들어 올려볼게요 ^^;

IMGP2369.jpg

 

모양은 좀 빠지지만 가족들이 잘 먹고

이 날의 주인공이 7살 평생 먹어본 케익 중에 가장 맛있었다고 해주니

(빈말이라도) 기뻤어요 ㅎㅎ

IMGP2378.jpg

 

미리 지정한 메뉴로 차려진 밥상에 환호하고, 어설프지만 엄마가 사랑으로 만든 케익을 먹고,

너무나 갖고 싶었던 팽이 선물 받고, 동생이 선물한 물감으로 그림도 예쁘게 그려보고

오늘은 정말 행복한 날이라며 기분 좋게 잠든 아이 덕에

저도 간만에 마음이 참 편하고 행복합니다 ^_____^

IMGP238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86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783
328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847
3284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839
328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5-10 199
328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761
3281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617
3280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766
3279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307
»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714
3277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1162
3276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769
3275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706
32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436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719
327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372
3271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394
32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660
3269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364
3268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540
32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