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jpg

제목부터 범상치 않은 책입니다.

좋은학교만들기 네트워크에서 그동안 진행했던 학부모 강연을 중심으로 청소년들의 진정한 행복을 위해 기획 된 책이라는 머리말에서 이 책이 어떤 이야기들을 담고 있을지 어느정도 감이 잡힙니다.

목차를 보면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어 세부 가지들을 드리우는데 그 하나하나의 소제목만 보아도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아래 사진 화질이 좋지 않아 죄송합니다)

목차1.jpg

목차2.jpg

 

이 책은 대한민국 아이들의 학습노동의 현주소를 콕 집어 주며, 어떤 방식으로 나아가야 한 인간이 배움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지 그리고 어떠한 방향이 인간을 인간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현실의 안타까운 환경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저자들의 처절한 외침이 오롯이 느껴졌던 책입니다.

 

독서 중간중간 가슴이 아프고, 숙연해지고, 안타까운 한숨이 나왔습니다.

좋은 엄마가 되고자 행했던 저의 행동이 아이에게 해가 되었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에 식은땀 제대로 흘렸습니다.

아이들을 위한다고 하는 엄마들의 행위가 결과적으로 아이들에게 독이 되는 것은 아닌가?

아이들을 한 사람으로 키우는 것이 아니라 평생 아이로만 머무르게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그리고 책 중반부로 접어 들면서 무언가 마음의 결의가 공고해지고, 희망을 잡게 되었습니다.

책을 읽은 지 며칠이 지나도록 저는 아이들의 행복과 멋진 인간으로의 성장을 위한 엄마의 역할은 어떠해야 되는가 라는 화두로 고군분투 중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아이들의 교육을 고민하시며 좌충우돌 하고 계시는 엄마라면 자식을 위해 한번쯤은 꼭 읽어 보시라 강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76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537
327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297
»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414
327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264
3272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260
32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499
3270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238
3269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371
326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287
3267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543
326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303
3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499
3264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652
3263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720
3262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362
3261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466
3260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665
3259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561
3258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484
3257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