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09-09-50.jpg

 

유치원 교실 공사 관계로 입학일이 늦어졌어요.

그저께 입학식을 하고 어제 첫 등원을 했지요.

 

첫째에게는 제일 형님반이 되어 처음 등원하는 날,

둘째에게는 태어나 처음 엄마와 떨어져 유치원에 가는 날,

엄마는 2012년 이후 처음 혼자 있게 되는 날,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날이었어요.

 

첫째는 익숙한 유치원이니 신이 나서 후다닥 들어가고

둘째는 용기내어 들어갔다가 눈물범벅이 되어 엄마를 외치며 뛰쳐나왔어요.

자신있다고 말은 했지만 처음으로 엄마와 떨어지는거라 무서웠나봐요.

제가 달래주고 간 이후에도 많이 울어서 형님반에 있던 첫째가 여러번 출동해서 달래주었다고 해요. 출동하느라 많이 못 놀아서 아쉬웠지만 잘 달래주었다고 하는데 아고.. 그 마음이 참 예뻐서 쓰다듬어주고, 엄마랑 떨어져서 무서웠을텐데 그래도 재미있었다고 말하는 둘째도 꼭 안아주었어요. 오늘은 다행히 웃으며 잘 들어갔어요.

 

9시부터 1시까지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아이들을 다 보내고 혼자 있으니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네요.

평소에는 첫째 보내놓고 둘째랑 잠깐 놀고 장 보고 설거지나 대충하고 점심 먹으면 끝이었는데

아침에 지인과 커피 한잔 하고나서 빨래 두 판 하고 씻고 설거지랑 청소하고 밥도 먹었는데 시간이 남아요.

애들이 하도 떠들어서 못 들었던 라디오 들으며 집안일 하는데

멘트가 너무 잘 들려서 어색한 기분이 들고요 ㅎㅎ

 

잠투정 심했던 첫째가 밤낮으로 울고 밤에 한시간씩 깨기를 1년을 했을 때도

누워서는 절대 낮잠 안 자던 둘째를 종일 업고 있을 때도

이런 날이 오기는 할까 싶었는데 지나고보니 시간은 휘리릭 흘러가있고

아이들은 이만큼이나 커 있네요.

씩씩하게 등원 잘 하는 아이들이 참 대견하고,

저는 '내일 자유시간에는 또 뭘 할까?' 생각에 두근두근 즐거운 3월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62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825
3261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459
3260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630
3259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786
3258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675
3257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566
3256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741
3255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439
3254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704
3253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1289
»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766
3251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415
3250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374
324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542
3248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811
3247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714
324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448
3245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719
324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431
3243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