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사각 블럭 사줬더니 재밌게 노네요. 큰 아이가 가장 갖고 싶은 장난감이라고 해서 구입했습니다.

자기들 집을 지어보겠다고 하더니 이렇게 완성했네요.


 

b.jpg

 

 

 칼도 만들고 다양한 변형들을 해보며 재밌게 노네요. 이번주 주말 절 구해준 장난감입니다. ^^

 

a.jpg

 

정말 열심히 만들죠? 

 

c.jpg

 

만들어서 저렇게 들어가보고 로보트도 넣어보고 재밌어하네요. 

 

 f.jpg

 

ㅋㅋㅋ 스키라며 저렇게 스키 놀이를 하며 한참을 놀았습니다. 저도 같이 타봤는데 재밌더라고요. ㅋㅋ 뭐든 상상하며 노는 아이들, 아이들의 창의성에 저는 감탄을 하며 재밌어했지요.

 

스키놀이하고 난 다음 블럭이 담겨온 종이 박스를 가지고 가위바위보 해서 진 사람을 상자에 넣고 이리저리 끌고 다니는 놀이를 했는데 이 단순한 놀이에 아이들은 아주 열광 하더군요. 역시 아이들은 특별한 것 필요 없습니다. ㅋㅋ 블럭 가지고 한참 둘이서 재밌게 놀다가 저까지 합류해서 놀다가 나중에 박스 놀이로 마무리해주니 훈훈한 분위기 감돌았습니다.  

 

잠시 주말동안 페북도 하고 인터넷 뉴스도 보고 책도 볼 틈을 준 이 멀티 사각 블럭이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92개 피스 총 38500원에 샀는데 가격도 이 정도면 저렴하고

아이들이 너무 재밌어하니 만족했습니다.

장난감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참고될까 주말 포스팅 한번 해봅니다. ^^

 

아,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지난해 베이비트리에서 동고동락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드려요.

새해 인사 포스팅 한번 해야하는데 하는데 하면서 하지 못했네요.

 

올해는 여러분들이 하시고자 하는 일이 술술 풀리시길 빌게요.

저도 더 좋은 기사와 글 쓰도록 노력하고,

베이비트리가 더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 베이비트리가 더 신뢰할 수 있고, 믿음직한 웹진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베이비트리는 기자, 전문가, 파워블로거, 그리고 독자가 함께 만들어가는 웹진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이 베이비트리라는 광장에서 만나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고

또 우리가 소속된 사회, 또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와 공유, 헌신으로 베이비트리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참여해주시는 모든 분들게 감사드리고,

올해도 베이비트리가 무럭무럭 성장하기를 기대해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1913/06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27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322
2426 [자유글] 복지부 어린이집 대기 시스템 보완한 것과 관련해 [33] 양선아 2015-01-08 3473
2425 [나들이] 썰매타기 imagefile [7] 난엄마다 2015-01-08 9090
2424 [건강] 신랑 피로회복을 해 주기 위해 치료비타민 준비 했습니다 imagefile 짱구맘 2015-01-07 4080
2423 [자유글] 그가 보고 싶은 날입니다 image [4] anna8078 2015-01-06 3980
2422 [자유글] 일신우일신 [8] 난엄마다 2015-01-06 3307
» [직장맘] 주말 날 구해준 장난감 imagefile [3] 양선아 2015-01-04 5445
2420 [자유글] 마을, 공동체에 관한 독서회 및 책 추천 [4] 케이티 2015-01-03 5353
2419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5095
2418 [자유글] 지치지 않는 사람 (토이 - 좋은 사람 개사) [6] 케이티 2014-12-31 6476
2417 [자유글] 안녕 바이 짜이찌엔 2014~ [3] illuon 2014-12-31 3706
2416 [자유글] 쿠키 만드는 5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9] 강모씨 2014-12-30 3556
241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식탁은 지구다 [3] 살구 2014-12-30 5565
2414 [책읽는부모] 웃프다 그이름 '전투육아' [1] mars2333 2014-12-29 4834
2413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5899
2412 [자유글] 간첩도 울컥했을 ‘12척의 배’ 감축드리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4 4180
2411 [자유글] 2014년 속닥속닥 어워드 [5] 베이비트리 2014-12-23 5669
2410 [자유글] 베이비트리 여러분 메리크리스마스 ^^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23 3935
240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⑪ 마법 같은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9560
2408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6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