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소연ᆞᆞᆞ

자유글 조회수 5044 추천수 0 2015.01.01 23:03:30
아기를 낳고 어느덧 30개월을 맞이하네요. 결혼 5년만에 아기를 낳고 기쁨도 잠시 잠 한번 푹~잤으면 소원이 없겠다 했었는데 이젠 밤 10시면 자고 아침 8시에 기상하는 착한(?) 아가가 되었답니다 .

육아의 힘듦보다는 그 과정을 누릴수 있음에 감사해야지 하면서도 잘 웃어지지 않는 제 민낯을 보게 되네여 ᆞᆞ
나 좀 편하자고 TV틀어 주고 설겆이 하고 밥먹이구 ᆞᆞ 다른 놀이를 개발해서 놀아 주어야 되는데 마냥 좆아 다니면 위험해 다쳐 조심해 하지마 이런 말 만 하는 나두 좀 한심하게 느껴지고 그렇답니다ᆞ

남편이 아기 때문에 욱해 있으면 자주 놀아주거나 밥 한번 제대로 먹여주는 것두 아니면서 고작 밥 한자리에서 안먹는다고 화를 내는걸 보면 말두 섞기 싫어 질때가 자주 생겨요 ㅜ 남자 아이들 다 그렇지 뭐 ᆞᆞ그런 생각이 들다가도 내가 밥상 교육을 잘 못시킨 엄마가 되버린거 같아 속상하기도 하답니다 ᆞᆞ

하소연이 끝이 없네요 새해에 좋은 글을 올려야 되는데 오늘은 속상한 맘에 글 이렇게 남김니다
올해는 작년보다는 조금더 나아 지겠지하는 작은 바램을 해봅니다 육아 동지들 화이팅~~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25 [나들이] 썰매타기 imagefile [7] 난엄마다 2015-01-08 8962
2424 [건강] 신랑 피로회복을 해 주기 위해 치료비타민 준비 했습니다 imagefile 짱구맘 2015-01-07 4004
2423 [자유글] 그가 보고 싶은 날입니다 image [4] anna8078 2015-01-06 3900
2422 [자유글] 일신우일신 [8] 난엄마다 2015-01-06 3258
2421 [직장맘] 주말 날 구해준 장난감 imagefile [3] 양선아 2015-01-04 5340
2420 [자유글] 마을, 공동체에 관한 독서회 및 책 추천 [4] 케이티 2015-01-03 5257
»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5044
2418 [자유글] 지치지 않는 사람 (토이 - 좋은 사람 개사) [6] 케이티 2014-12-31 6401
2417 [자유글] 안녕 바이 짜이찌엔 2014~ [3] illuon 2014-12-31 3649
2416 [자유글] 쿠키 만드는 5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9] 강모씨 2014-12-30 3504
241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식탁은 지구다 [3] 살구 2014-12-30 5443
2414 [책읽는부모] 웃프다 그이름 '전투육아' [1] mars2333 2014-12-29 4789
2413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5821
2412 [자유글] 간첩도 울컥했을 ‘12척의 배’ 감축드리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4 4097
2411 [자유글] 2014년 속닥속닥 어워드 [5] 베이비트리 2014-12-23 5615
2410 [자유글] 베이비트리 여러분 메리크리스마스 ^^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23 3889
240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⑪ 마법 같은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9441
2408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6932
2407 [자유글] [책읽는사회 2014 송년 시 낭송의 밤] 행사에 가 보실래요? [1] 케이티 2014-12-19 4222
2406 [자유글] 피아노 연주회 [7] illuon 2014-12-18 3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