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의 <좋은 사람>을 크게 틀고서 보시길 추천합니다) 


오늘은 무슨 거니?

울었던 얼굴 같은걸

엄마 먼저 지쳐서 토라진 거니?

우리에겐 세상 소중한 너인데

 

지은 쌀밥을 불어줘

속에 넘치는 맘을 담아

말없이 모아 끄덕끄덕하지

몸짓보고 웃을

 

혹시 기억하고 있을까?

아파 움직이지 못했던

우리들 모두 함께 힘들어

울었고 지새웠지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챃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진짜!)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인 것만 같아

 

(2)

 

친구들 지겹다 말하지

같은 동요 부르는 우리에게

하지만 그게 바로 현실인걸

그대 부르자 하네요

 

혹시 그날 맘을 알까?

우리셋 가족 모두 병원 갔던

마취할 데리러 그와 함께

붕붕이 타고 가던 여름

 

니가 좋으면 나도 좋아

에너자이저 너를 보며

나와 너무 다른, 노화 깨닫는

혼자 놀아 달란 밖에

 

울리는 사람과, (그게 엄마)

잠시 밖에 노는 (그게 아빠)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변덕이라 해도

처음 안던 , 처음 걷던 ,

내겐 벅찬 행복 가득한데

나는 힘들어도 괜찮아 (진짜?)

네가 자란다면 (~)

너의 뒤에서 바라보는

그게 내가 가진 몫이란 알아

+------------------------------------------+ 

안녕하세요? 저는 케이티 아니고 케이티 남편입니다. 그동안 아내의 글을 읽기 위해 왔다가, 다른 좋은 글들 많이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토이의 노래는 이곳을 주로 찾는 세대가 많이 아실 것 같고, 육아 얘기랑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길래 한 번 개사해 보았어요. 연말연시에 이런저런 생각 많으시겠지만, 이거 보시고 한 번더 웃으셨길 바라구요, 새해에도 모두들 좋은 글들 쓰시고 만나시기를 빕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0711/4c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27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257
2426 [자유글] 복지부 어린이집 대기 시스템 보완한 것과 관련해 [33] 양선아 2015-01-08 3412
2425 [나들이] 썰매타기 imagefile [7] 난엄마다 2015-01-08 8970
2424 [건강] 신랑 피로회복을 해 주기 위해 치료비타민 준비 했습니다 imagefile 짱구맘 2015-01-07 4011
2423 [자유글] 그가 보고 싶은 날입니다 image [4] anna8078 2015-01-06 3909
2422 [자유글] 일신우일신 [8] 난엄마다 2015-01-06 3260
2421 [직장맘] 주말 날 구해준 장난감 imagefile [3] 양선아 2015-01-04 5351
2420 [자유글] 마을, 공동체에 관한 독서회 및 책 추천 [4] 케이티 2015-01-03 5266
2419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5049
» [자유글] 지치지 않는 사람 (토이 - 좋은 사람 개사) [6] 케이티 2014-12-31 6412
2417 [자유글] 안녕 바이 짜이찌엔 2014~ [3] illuon 2014-12-31 3655
2416 [자유글] 쿠키 만드는 5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9] 강모씨 2014-12-30 3511
241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식탁은 지구다 [3] 살구 2014-12-30 5453
2414 [책읽는부모] 웃프다 그이름 '전투육아' [1] mars2333 2014-12-29 4792
2413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5825
2412 [자유글] 간첩도 울컥했을 ‘12척의 배’ 감축드리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4 4104
2411 [자유글] 2014년 속닥속닥 어워드 [5] 베이비트리 2014-12-23 5619
2410 [자유글] 베이비트리 여러분 메리크리스마스 ^^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23 3892
240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⑪ 마법 같은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9452
2408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6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