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연주회

자유글 조회수 3854 추천수 0 2014.12.18 22:25:57
지난 가을 3개월..
굳은 손가락 굴려가며 초스피드로 레슨받은 결과물로 오늘 문화교실 동기들끼리 우리끼리발표회를 열었어요.
가장 드레시한 겨울 니트 원피스를 챙겨입고, 간만에 킬힐을 신고 약간의 긴장감을 갖춰가지고는 참석을 했답니다.
워낙 초보라 뭐 떨릴것도 없었는데..
그래도 발표회라고, 그랜드피아노 앞에 앉으니 안하던 실수를 하고 그러더라구요.
내심..잘하고 싶은, 멋드러지게 연주 해내고싶은 욕망이 있었나봅니다.ㅋㅋ
수강료도 안받고 재능기부 해주신 선생님께서는 매주 수업때도 커피며 호두파이며 대추차며 호떡이며, 그날그날에 맞추어 필요한 간식을 센스있게 준비해 주시더니, 오늘은 장미꽃 한송이씩을 직접 포장해 준비해 오셨더라구요.
그 나이에 저런 여유와 소녀감성..부럽습디다...
어떻게 다들 연주는 마쳤는데...모두 하나같이 은근 떨려 실수 했다며..안타깝다며..발그레 상기된 얼굴로 수다를 떠는 모습이..마치 10대때 피아노콩쿨 나가는 소녀들 같더라구요.
간만에 느껴보는 긴장감, 나를 위한 작은 투자, 작지만 특별한 이벤트..
오랜만에 신어본 힐 때문인지..살짝 설레었답니다.
저도 누군가에게 현실을 좀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재능이 있다면 참 좋을텐데요^^
30중반...생각지 못한 선물이 들어있었네요^^
내년 베이비트리 여러분 모두에게 이런 선물들이 들어있길 바래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07 [자유글] [책읽는사회 2014 송년 시 낭송의 밤] 행사에 가 보실래요? [1] 케이티 2014-12-19 4298
» [자유글] 피아노 연주회 [7] illuon 2014-12-18 3854
2405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1286
2404 [책읽는부모] 깔깔대며 웃다가 결국 후둑후둑 울어버리고 만 <전투육아> [6] 김명주 2014-12-18 4845
240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862
2402 [직장맘] 안부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12-17 4303
2401 [자유글] 응답하라 1997 [11] illuon 2014-12-15 4188
2400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054
239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래된 기도 [6] 살구 2014-12-12 3974
2398 [건강]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햇빛 비타민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12 6919
2397 [요리] 돼지고기 한근으로 뚝딱! 이색 크리스마스 만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1 7319
2396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3717
2395 [건강] 겨울철 황사 주의보, 인체 유해물질 봄철보다 많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0 5626
2394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3909
2393 [자유글] “출산 여성의 ‘위기’ 함께 해결해야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8 3811
2392 [자유글] [시쓰는엄마] 눈 - 시가 쓰이는 날 [9] 난엄마다 2014-12-06 4417
239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7397
2390 [책읽는부모] 남한산초등학교이야기에서 [4] 난엄마다 2014-12-05 4547
2389 [자유글] 정말 화나네요... [12] illuon 2014-12-04 3899
2388 [건강] 흰머리 [4] 숲을거닐다 2014-12-04 4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