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기도

                                                        이문재

 

가만히 눈을 감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왼손으로 오른손을 감싸기만 해도

맞잡은 두 손을 가슴 앞에 모으기만 해도

말없이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기만 해도

노을이 질 때 걸음을 멈추기만 해도

꽃 진 자리에서 지난 봄날을 떠올리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음식을 오래 씹기만 해도

촛불 한 자루 밝혀놓기만 해도

솔숲을 지나는 바람소리에 귀 기울이기만 해도

갓난아이와 눈을 맞추기만 해도

자동차를 타지 않고 걷기만 해도

 

섬과 섬 사이를 두 눈으로 이어주기만 해도

그믐달의 어두운 부분을 바라보기만 해도

우리는 기도하는 것이다

 

바다에 다 와가는 저문 강의 발원지를 상상하기만 해도

별똥별의 앞쪽을 조금만 더 주시하기만 해도

 

나는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만 해도

나의 죽음은 언제나 나의 삶과 동행하고 있다는

평범한 진리를 인정하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우러르며

숨을 천천히 들이마시기만 해도

 

 

빛나는 여름님 글을 읽고 마음이 먹먹할 때 생각난 시다. 완벽하게 타인을 위한 기도라니... 참말 가슴 따뜻하고, 애 낳고 사는 이제서야 아! 하고 공감이 되는 말이다. 숱한 방황이 거듭되던 때 주로 기도라는 건 나만의 것이 많았다. 빌 게 많았다. 그만큼 필요한 게, 아니 원하는게 많았다. 기도라기보다 하느님, 부처님, 절대자에게 '요청'이 많았다는게 더 정확한 표현이겠다.

 엄마가 된 지금은 공감할 수 있는 세상이 더 넓어져서 그런가, 자주 두 손을 감싸게 된다. 세상 사람들 모두가 누군가의 자식이고, 누군가의 부모이니 나와 다를게 없다. 그리 생각하면 밉고 나쁜 사람도 그저 가엾고, 힘들어하는 사람에겐 더 애가 쓰인다.

 뭘 달라고 조르는게 아니라 누군가를 위해 마음을 주고 내 에너지를 간절한 마음으로 그에게 보내는 기도! 이게 참말 기도겠지. 이런 기도가 그 사람한테 그리고 내게도 필요한 때다.

+ 빛나는 여름님 덕분에 간만에 두 손 감싸고 '기도'를 해 봅니다. 따뜻한 겨울이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408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7267
2407 [자유글] [책읽는사회 2014 송년 시 낭송의 밤] 행사에 가 보실래요? [1] 케이티 2014-12-19 4560
2406 [자유글] 피아노 연주회 [7] illuon 2014-12-18 4079
2405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3565
2404 [책읽는부모] 깔깔대며 웃다가 결국 후둑후둑 울어버리고 만 <전투육아> [6] 김명주 2014-12-18 5102
240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9536
2402 [직장맘] 안부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12-17 4552
2401 [자유글] 응답하라 1997 [11] illuon 2014-12-15 4388
2400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623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래된 기도 [6] 살구 2014-12-12 4195
2398 [건강]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햇빛 비타민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2-12 7128
2397 [요리] 돼지고기 한근으로 뚝딱! 이색 크리스마스 만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1 7711
2396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3928
2395 [건강] 겨울철 황사 주의보, 인체 유해물질 봄철보다 많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0 5903
2394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110
2393 [자유글] “출산 여성의 ‘위기’ 함께 해결해야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8 4011
2392 [자유글] [시쓰는엄마] 눈 - 시가 쓰이는 날 [9] 난엄마다 2014-12-06 4623
239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7749
2390 [책읽는부모] 남한산초등학교이야기에서 [4] 난엄마다 2014-12-05 4772
2389 [자유글] 정말 화나네요... [12] illuon 2014-12-04 40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