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주말을 지날 때마다 후회했던 것이, ‘운동은 하지 않고 과식’을 한다는 점이었다. 후회해도, 어김없이 주말이면 많은 음식들이 입속으로 들어간다. 음식이란 것이, 맛으로 먹는 맛도 있지만 분위기나 친목 도모 차원에서 먹는 맛도 있다.

예를 들자면 이런 거다.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 그 술이 혼자 집에서 마시는 술보다 맛나고, 맛없는 음식도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라면 맛있게 느껴지는 것.

주말에 먹는 음식들이 평일에 접하거나 먹는 음식 메뉴와 크게 다르지 않음에도, 맛나게 먹게 되는 것은 오랜만에 보는 가족과 친지, 친구들과 함께 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나는 주말에 음식을 과(?)하게 먹는 것에 대해 이제는 더이상 스트레스를 받지 않기로 했다. 그냥 그렇게...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기로 뒤늦게나마 결심했다. 기왕 먹을 것, 즐거운 마음으로 먹고 마시자!

일주일에 하루 이틀 정도는 내 몸과 마음이 휴식할 시간을 주고, 내 혀와 입도 맛난 음식을 섭취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 물론 원칙은 있다. 너무너무 과하게 먹지는 말 것!!!

대신, 월요일에는 음식의 양을 가급적 줄이고, 운동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과식을 한 뒤에는 위와 장을 쉬게 해주는 것이 더 좋다. 물을 조금 더 많이 마시고, 운동을 통해 몸속에 쌓인 노폐물과 독소를 빼주기로 말이다.

어제는 그것을 실천하는 첫날이었다. 아침은 생식과 우유, 점심은 물 1잔으로 때웠다. 그리고 저녁이 되어서 끼니를 밥으로 해결했다. 저녁에도 밥을 먹을 생각은 아니었으나, 어린이집 다니는 아란이 친구 현우네 집에서 해결!

앞으로는 가급적 월요일에는 적게 먹을 생각이다.

<10월4일 식사>

아침 : 생식, 우유

점심 : 물 2잔

간식 : 아이스아메리카노 1잔, 베이글 반쪽

저녁 : 밥 1/2공기, 오뎅국, 김치 --> 두 아이들이 남긴 것

<10월4일 운동>

자전거타기 30분, 파워워킹 20분, 윗몸일으키기 50번, 근력운동 1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08 죽지않은 신종플루, 가을되니 또 오네요 imagefile babytree 2010-10-05 12363
407 잇몸 아프면 신장 따뜻하게 babytree 2010-10-05 8699
» [다이어트2-36화] 월요일은 절식 실천 김미영 2010-10-05 9513
405 완숙한 삶의 시작…당신의 ‘완경’을 축하합니다 imagefile babytree 2010-10-05 7426
404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9156
403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7580
402 임신부, 건강한 아기 출산 위해 독감예방 접종해야 babytree 2010-10-01 10212
401 [다이어트2-34화] 어제 깜빡 했네요~ 김미영 2010-10-01 10553
400 [다이어트2-33화] 평생 살 안찌게 먹는 법? 김미영 2010-09-29 9365
399 환절기 목소리 건강 이렇게 지키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1392
398 [다이어트2-32화] 2차 번개 언제 칠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28 8370
397 돈 꾸거나 귀중품 내다팔면 의심을 babytree 2010-09-28 5912
396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87
395 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imagefile babytree 2010-09-28 9155
394 [다이어트2-31화] 다시 일상이구나... 김미영 2010-09-27 12125
393 [다이어트2-30화] 이제 다시 시작이다 김미영 2010-09-24 7281
392 [다이어트2-29화]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김미영 2010-09-20 8194
391 [다이어트2-28화] 헬스클럽 재등록했어요 김미영 2010-09-17 8899
390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014
389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2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