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내가 먹은 음식들을 보면, ‘다이어트’와 전혀 무관하게 음식을 먹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칼국수, 떡볶이 같은 밀가루 음식에다 김밥, 해물찜 같은 맵고 짠 음식, 햄버거와 감자튀김까지...

혹자는 그러더라. 다이어트 할수록 먹고 싶은 음식을 골고루, 단 양은 줄여서 챙겨먹어야 한다고 말이다. 먹고 싶은 것을 먹지 않으면 스트레스 때문에 오히려 살이 더 찐다고 한다.

물론, 요즘 들어서는 의식적으로 먹는 음식의 양을 조금씩 늘려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체중감량이 첫번째 목표이긴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시간이 한참 흘렀을 때 남들이 먹는 만큼 적당량을 먹어도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의미일 테니까 말이다.

그런데, 내 몸이 너무 적게 먹는 것에 익숙해져버리면 곤란한다. 쩝. 나중에도 다이어트 할 때 수준만큼 먹어야 살이 찌지 않는다는 뜻이니까 말이다. 살을 빼고 계신 여러분들도, 칼로리는 조절하되  먹는 양은 조금씩 늘려가는 것을 실천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어제는 다이어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날이었다. 아침에는 바나나 1개와 우유로 나름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그러나 점심은 약속 때문에 해물찜을 먹었고,(밥의 양은 1/3공기 수준) 저녁에는 두 딸과 남편과 함께 모처럼 외식. 남편이 얼마 전부터 수제햄버거가 먹고 싶다고 해서 그곳으로 고고싱~ 견물생심이라고 나도 먹고 말았다.

<8월26일 식사>

아침 : 바나나 1개, 우유

점심 : 해물찜, 밥

저녁 : 수제햄버거, 감자튀김 등

<8월26일 운동>

러닝머신 30분, 줄넘기 1천번, 윗몸일으키기 50번, 파워워킹 15분, 근력운동 1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7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9175
366 [다이어트2-19화] 줄넘기 잘하시네요? 김미영 2010-09-03 7862
365 [다이어트2-18화 ] 태풍도 못 꺾은 운동? 김미영 2010-09-02 4157
364 [자유글] 임신기간동안 우유와 땅콩 kej7609 2010-09-01 5366
363 [다이어트2-17화] 늘어난 체중의 압박 김미영 2010-09-01 9539
362 [요리] 무·사과·귤이 만나 ‘찰떡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3161
361 처지고 삐져나온 뱃살, 걷기 운동이 최고!~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7811
360 눈 뻑뻑하고 충혈되면 눈 깜빡거리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5330
359 [생활동의보감] 뱃속에서 꾸루룩대면 ‘장명증’ 의심 babytree 2010-08-31 11536
358 소아암 환우 가족들 “마음 푹~”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1528
357 [다이어트2-16화] 당분간 줄넘기 금물? 김미영 2010-08-31 8613
356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6644
355 [다이어트2-15화] 가족과의 주말여행, 다이어트 실패! 김미영 2010-08-30 7428
354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8898
353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42
» [다이어트2-14화] 먹는 것을 늘리는 중? 김미영 2010-08-27 8754
351 [다이어트2-13화] 몸무게 1kg 감량 김미영 2010-08-26 7573
350 무자식은 하팔자 imagefile babytree 2010-08-25 9277
349 [다이어트2-12화] 예전 옷 꺼내 입는 재미 김미영 2010-08-24 8364
348 덮어놓고 살다보면 병 키운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1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