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다 좋다

                                                    곽문연

 

드라이브 코스를 아들이 고른다

허리가 뻐근하고 뒷골이 어지러워

그냥 고개를 끄덕인다

 

외식식단을 아들이 고른다

달거나 시거나

내 입맛과 멀어도 맛있게 먹어준다

 

함께 볼 영화를 아들이 고른다

멜로물이거나 판타지거나

참 좋다 좋다 한다

 

늦은 밤 왁자한 웃음들

졸리거나, 조용히 책을 보고 싶을 때도

마냥 웃어준다

 

아들 앞에 서면

나는 아들의 아들이 되어간다

 

내 키보다 큰 아들 앞에서 나는 자꾸 작아진다

 

 

 10월에는 내 생일, 아버지 생신, 엄마 생신이 8일 간격으로 연이어 있다. 딸아이 첫 생일상을 새벽부터 일어나 정성껏 차리면서 문득 우리 엄마, 아빠 생신상은 이렇게 차려 드린 적이 없다는 걸 알았다. 요즘 부엌육아에 마음을 쏟으면서 육아 뿐 아니라 '식구'를 향한 사랑도 부엌에서 나오는게 아닌가 싶었다. 그래서 부모님께 올해 두 분 생신상은 내 손으로 차려보겠다 했다. 때마침 올케가 아버지 생신상을 차린다 했으니 나는 엄마 생신상을 차리면 되겠다. 생신상을 차리기 전에 엄마에게 전화해 무얼 드시고 싶냐 물으니 "너거 잘 먹는거로 해라. 다 좋다, 좋다."하신다. 생일선물을 여쭤볼 때도 "아이고, 다 좋다, 좋다.", 언제 시간 되시냐고 날짜를 정할 때도 "마 다 좋다, 좋다." 하셨다. 언젠가부터 엄마 대답은 무조건 "다 좋다, 좋다."다. 도대체 누가 좋다는건지... 괜히 눈물이 핑 돈다. 나는 엄마가 좋으면 좋겠는데, 그동안 남좋은 일에 익숙해진 엄마는 자기가 좋은 건 다 잊어먹은 것 같다. 미안하고 좀 서글프기까지 하다. 내가 좋으면 다 좋다는 엄마처럼 나도 나중에 딸아이 앞에서 마냥 웃으며 다 좋다, 좋다.. 하고 있을까? 장담할 수는 없지만, 딸아이가 나에게 미안하거나 짠한 마음 갖지 않도록 '싫다'도 말할 거라고 중얼대며 시린 눈을 비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68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3090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505
2266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자연주의육아 - 돌발 진? 돌 발진!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10-08 3591
2265 [살림] 숲을거닐다 님께 - 스타킹 활용법 imagefile [1] anna8078 2014-10-07 3333
2264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정정합니다 - 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신순화님께 윤영희 2014-10-07 5221
2263 [살림] 올 나간 스타킹 활용법 ㅠ.ㅠ [2] 숲을거닐다 2014-10-07 5119
2262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206
226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케이티님께로 [4] 윤영희 2014-10-07 4068
2260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3261
225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pororo0308님께 받아 윤영희님께로~ [7] 살구 2014-10-05 4020
2258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552
225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3707
2256 [가족] [펌] 아이디어 육아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0-02 3881
2255 [가족] SNS에선 우리 강아지가 최고 스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2 3789
2254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3030
225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4494
2252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479
2251 [나들이] 원주 다락방의 추억 & 춘천 물레길 imagefile [3] 푸르메 2014-09-29 7011
225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빛나는여름님에게 받아 숲을거닐다님에게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9-29 7770
224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양선아 기자님께 받아, 난엄마다님께 :D [4] 빛나는여름 2014-09-28 45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